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 환경 개선 위해 노력하겠다”

‘경기노동자 수원쉼터’, 망포동 벽산블루밍아파트 현장 방문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6/23 [19:00]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 환경 개선 위해 노력하겠다”

‘경기노동자 수원쉼터’, 망포동 벽산블루밍아파트 현장 방문

김진일 | 입력 : 2021/06/23 [19:00]

▲ 조청식 제1부시장이 경기노동자 수원쉼터를 점검하고 있다.


[경인투데이] 조청식 제1부시장은 23경기노동자 수원쉼터와 공동주택단지를 방문 해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개소한 경기노동자 수원쉼터(인계동)는 대리운전기사, 퀵서비스 기사, 학습지 교사 등 이동노동자가 쉴 수 있는 공간이다. 종합휴게홀, 여성 휴게실, 안락의자실, 교육실 등이 있다.

 

개소 후 지금까지 5900여 명이 이용했고, 하루 평균 이용자 수는 27명이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이튿날 오전 6시까지 운영한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쉼터를 수탁 운영하는 수원시 노사민정협의회의 김병기 사무국장, 이희원 수원시비정규직노동복지센터장과 간담회를 하고, 이동노동자의 노동환경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사실상 쉴 곳이 없는 플랫폼 노동자와 노동인권을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동 환경개선, 법적 보호가 절실하게 필요하다경기이동노동자 수원쉼터가 이동노동자들이 언제든지 찾아와 편안하게 쉴 수 있는 휴식처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망포동 벽산블루밍아파트로 이동해 무더위에 근무하는 경비원들을 격려했다. 1380세대 규모인 벽산블루밍아파트에는 경비원 14, 환경미화원 12명 등이 근무한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최근 국회교통위원회를 통과한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에는 주민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 부당한 행위를 하면 지자체가 사실 조사를 하고, 위법 사항이 확인하면 수사기관에 고발할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공동주택에서 근무하는 노동자가 부당한 행위 때문에 고통 받지 않도록 세심하게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주민들의 안전과 보안을 책임지는 경비원분들을 배려하고 존중하는 문화가 확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