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반월시화 산단 ‘대개조’ 본격 추진

산단 간 연계협력으로 소부장 산업, ICT 신산업분야 집적효과 창출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5/16 [17:46]

경기도, 반월시화 산단 ‘대개조’ 본격 추진

산단 간 연계협력으로 소부장 산업, ICT 신산업분야 집적효과 창출

김진일 | 입력 : 2021/05/16 [17:46]

 

 


[경인투데이] 경기도가 올해 착공 44주년을 맞은 반월시화 국가산업단지를 미래 제조산업의 글로벌 전진기지로 바꾸는 산단 대개조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경기도는 14일 오후 반월시화 국가산단 현장에서 류광열 경제실장 주재로 산단 대개조 사업 TFT 회의를 열고, 사업 관계자들과 함께 세부사업별 추진계획과 향후 일정 등을 협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남국 국회의원, 김인순·김현삼·원미정 도의원, 산단공 경기본부, 안산·시흥·성남·화성 4개 시군, 산단 입주 기업 등 관계자 15명이 참여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산단 대개조 사업은 제조업의 중추인 산업단지를 지역산업 혁신 거점으로 만들어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꾀하고자 추진하는 범정부적 사업으로, 도에서는 올해 3월 정부 공모를 통해 반월시화 국가산단이 선정됐다.

이에 도는 2024년까지 국비 2,794억 원, 지방비 1,668억 원, 민자 4,264억 원 등 총 8,727억 원을 들여 반월시화 국가산단 대개조 사업을 추진한다.

반월시화 산단을 거점으로 성남 일반산단과 화성 발안산단과 연계해 소부장 및 ICT 신산업분야의 집적 효과를 창출하고, 판교테크노밸리의 R&D역량과 소프트파워를 더해 지속 가능한 신 성장 산업 모델을 만들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디지털뉴딜 제조혁신(데이터댐 구축 등 17개 사업) 신산업 일자리 창출 및 전문인력 양성(스마트제조 고급인력양성 등 12개 사업) 그린뉴딜 및 미래형 산업기반 구축(스마트 에너지 프랫폼 구축 등 8개 산업) 등 총 3대 분야에 걸쳐 총 37개 사업을 중점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혁신계획을 지속 보완·발전시킨 후 관련 중앙부처와 협력해 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2022년도 정부예산 반영을 위해 기획재정부 등 관련부처를 방문하고, 지역 국회의원 등에게 현안사업을 적극 설명하는 등 공조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소부장 사업 분야 생산액 5조원 증대, 1만개 일자리 창출, 강소기업 99개사 추가 육성 등을 도모함은 물론, 제조공장의 첨단 스마트화로 뿌리기술 전문기업 디지털 레벨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이날 회의에서 사업별 국비 확보를 위한 지역현안사업 추진상황 점검 및 쟁점사항을 분석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을 지시했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산단 대개조를 통해 도내 노후화된 산업단지가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라며 국비 확보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치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반월 및 시화 국가산업단지는 1977년과 1987년 각각 조성계획 수립을 통해 조성된 전국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전문단지로, 조립금속, 석유화학 등의 기업들이 대거 입주해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