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추민규 의원, “경기도 차원의 전기차 배터리 개발이 우선시 돼야”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4/21 [09:52]

경기도의회 추민규 의원, “경기도 차원의 전기차 배터리 개발이 우선시 돼야”

김진일 | 입력 : 2021/04/21 [09:52]

▲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추민규(하남2) 의원


[경인투데이]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추민규(하남2) 의원은 20일 경기도교통국 추경예산 보고에서, 2층 전기버스 보급 지원에 관해 경기도 차원의 배터리 개발연구가 필요하다고 질의했다.

 

현재 정부와 지자체의 예산이 투입되는 상황에서 전기차 보급의 확대보다 전기차 배터리 성능효과의 미비한 점을 연구 개발하는 등 문제점을 제대로 짚는 것이 시급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추 의원은 경기도 광역급행버스 및 직행좌석형 시내버스 노선의 2층 전기버스 20대 차량 구입비 지원에서도 지방비 분담액이 도·시군 1:1 부담의 우려도 지적했다.

 

더 나아가 추 의원은 일반택시기사 긴급고용 안정지원 관련해서는 국비보조금으로 일반택시기사에게 50만 원 일시지급하고 있으나, 소득(매출액)이 감소한 일반택시기사의 1개월 매출액 대비 검토가 무의미하며, 현재 근무 중인 기사 중심으로 지급해야 한다는 민원도 건의했다.

 

추민규 의원은 경기도 자체 전기차 배터리 개발은 시급한 상황이며, 충전소 또한 부족한 상황에서 배터리 성능 강화가 우선시 돼야 도민의 안전과 경제성장에 큰 보탬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 광역버스 2층 전기버스 도입 필요성은 영국, 독일, 싱가폴, 홍콩 등 대중교통 혼잡문제 해소를 위해 노선버스에 대용량 2층 버스 도입·운영의 해외 사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