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의회 박만섭 의원, 기흥레스피아 소수력 발전설비 정상 운영 촉구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4/20 [18:22]

용인시의회 박만섭 의원, 기흥레스피아 소수력 발전설비 정상 운영 촉구

김진일 | 입력 : 2021/04/20 [18:22]

▲ 용인시의회 박만섭 의원(신갈·영덕1·영덕2·기흥·서농동/국민의힘)


[경인투데이] 용인시의회 박만섭 의원(신갈·영덕영덕기흥·서농동/국민의힘)20일 제254회 임시회 제3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기흥레스피아 소수력 발전설비 정상 운영을 촉구했다.

 

박만섭 의원은 먼저, “정부는 기후변화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담은 장기 저탄소발전전략UN에 제출했고, 지난해 11월 대통령은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에서 여전히 높은 화력발전 비중과 부족한 재생에너지 보급량은 탄소중립 조기 실현에 큰 장애요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이어 백군기 시장은 신년 언론간담회에서 친환경 자원순환형 도시구축을 위한 정책을 발표하면서 태양광 발전이나 지열설비를 지원하는 신재생 융복합지원사업,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를 위한 수소에너지 보급 인프라 확충에 앞장서겠다고 한 바 있어 이러한 정책의 추진에 앞서 우리 시의 현재 상황을 한 번쯤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흥레스피아 하수처리시설은 2013년 민간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다양한 친환경에너지 생산이 가능하도록 구축한 시설로 소수력 발전시설은 하수처리장에서 의미 없이 방류되던 하루 수 만 톤의 처리수를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발전 시설이라며 시범운영을 거쳐 2017년 시에서 인계 후 현재까지 총 3번의 고장이 발생해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매해마다 작동이 정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매년 고장이 발생하고 있는데 고장의 원인은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지, 보수는 제대로 한 것인지 등의 의문이 들고, 해당 시설의 발전량을 알려주는 안내 전광판은 24시간 켜있으나 발전량은 0으로 친환경에너지를 생산하는 시설에서 의미 없이 에너지가 버려지는 시설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새로운 정책과 시설에 대한 투자도 중요하지만 기존에 있는 친환경 발전시설에 대한 유지관리와 보수는 손 놓고 있는 것은 아닌지 확인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마지막으로 기흥레스피아 소수력 발전시설이 조속히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앞으로 유지관리 또한 철저히 할 것을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