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기도-고용노동부, 이동식 크레인·고소작업대 합동감찰
고소작업대 안전난간 해체로 인한 추락사고 우려 등 집중 감독
기사입력: 2019/10/08 [15:21]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이동식크레인 그래프


[경인투데이] 경기도는 이동식크레인 및 고소작업대(차량탑재형)의 안전무시 관행을 없애고, 추락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고용노동부와 합동으로 감찰을 실시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감찰은 안전분야의 고질적 안전부패에 대응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경기지청과 함께 관내 31개 시·군의 건설공사장 중 위험 요인이 있는 표본을 추출해 진행중이다.

합동 감찰에서는 고소작업대 안전 난간 해체 이동식크레인에 탑승설비 부착으로 인한 추락사고 우려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도는 이달 25일까지 진행되는 합동감찰이후에도 건설공사장 안전무시 관행 전반에 대해 도 자체적으로 감찰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대희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고소장비 관련한 사고는 최소한의 규정만 준수해도 충분히 막을 수 있는데도 추락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계속하여 발생하고 있어 안타깝다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사전 홍보와 감찰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도내 이동식크레인과 고소작업대관련 사고는 2014년 이후 192건이며 사망자는 42명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