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비누의 세균제거 효과 가장 탁월”
손 위생용품 사용해 30초 이상 손 씻어야 … 70% 이상 감염병 예방효과
기사입력: 2019/09/30 [14:04]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이아
▲   경기도청 전경

 

[경인투데이] 손을 씻는데 사용되는 위생용품 가운데 비누의 세균 제거효과가 가장 탁월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지난달 23일까지 시중에 유통 중인 손 위생용품의 종류별 세균 제거 효과를 조사해 비교한 결과, 고체 및 액체비누 손소독제 접객업소용 물티슈 등의 순으로 효과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세계보건기구(WHO) 손 위생 지침을 토대로 고체비누, 액체비누, 손소독제, 접객업소용 물티슈 등 손 위생용품을 사용했을 때와 흐르는 물만을 사용해 손을 씻었을 때의 세균 평균감소율을 측정해 비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세균평균감소율은 고체비누와 액체비누가 각각 96%로 가장 높았으며, 손소독제 95%, 접객업소용 물티슈 91%, 흐르는 물 3091%, 흐르는 물 158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가급적 비누나 손소독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손을 씻는 것이 좋으며, 손 위생용품이 없을 경우에도 흐르는 물이나 물티슈로 30초 이상 손을 닦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손 씻는 방법에 따라 세균 제거 효과가 크게 다른 만큼 세계보건기구(WHO) 손 위생 지침을 숙지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민들의 감염성질환 예방 및 위생관리 향상을 도모하고자 손 위생용품별 세균 제거효과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라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부분의 감염성 질환은 세균에 오염된 손으로 눈, , 입 등을 접촉할 때 감염되며 올바른 손 씻기를 시행할 경우 70% 가량의 감염병 예방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