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팔탄면, ‘화성시민 지역회의’서 ‘발안천 생태하천 조성’ 건의
김영선 지역위원, “발안천을 화성시민의 힐링 공간으로!”
기사입력: 2019/09/19 [23:42]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19일 저녁 향남읍 화성시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서부1권역 화성시민 지역회의에서 김영선 지역위원이 발안천 환경 개선 및 생태하천 조성사업을 건의하고 있다.


[산수화기자단=경인투데이] 팔탄면은 19일 저녁 향남읍 화성시자원봉사센터에서 열린 서부1권역 화성시민 지역회의에서 발안천 환경 개선 및 생태하천 조성사업을 제안했다.

 

이날 지역회의는 팔탄면 강영호 지역위원의 사회로 진행됐다. 서부1권역에는 향남읍, 우정읍, 팔탄면, 양감면, 장안면 등 5개 읍면이 속한다. 서철모 시장도 함께했다.

 

팔탄면을 대표해 김영선 지역위원이 발안천 환경 개선 및 생태하천 조성사업을 안건으로 제안했다.

 

김 지역위원이 제안한 생태하천 조성 구간은 봉담 덕우저수지 수문에서부터 팔탄면 지월리와 향남읍 장짐리 경계지점까지다.

 

김 지역위원은 생태하천 조성사업의 필요성으로 생태하천 조성구간의 수질 개선 절실 상류 구간은 정비나 개선 전무 강수량 많을 시 홍수 피해 예상 덕우공단 오수, 하수 및 폐수 유입으로 하천 오염 심각 오염으로 영농활동 및 주민 생활환경에 심각한 문제 등을 꼽았다.

 

김 지역위원은 생태하천 조성사업의 효과로 하천을 이용한 다양한 레저, 휴양 등 화성시민의 힐링 공간 제공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자연학습공간과 체험공간 제공 가뭄 시 농업용수로 사용 가능 등을 기대했다.

 

김 지역위원은 더 이상 발안천을 이대로 방치하는 것은 개선 산업을 완료한 향남 구간의 사업 효과가 떨어져 사업을 위해 투입한 시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꼴이 되며 발안천과 남양호의 주 오염원으로 전락될 것이 자명하다물놀이 하고 물고기를 잡던 추억이 있는 발안천을 추억이 아닌 현재의 우리 아이들도 누릴 수 있는 환경으로 만들어주는 것이 당연한 의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지역회의에서 건의한 안건은 다음달 지역회의에서 서철모 화성시장과 함께 논의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