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스포츠
스포츠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 일일 체육교사로 변신
기사입력: 2019/06/02 [13:18]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이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을 위해 일일 체육교사로 나선 가운데 지난달 31일 오전 권선구 구운초등학교에서 이케지리 마유 선수가 한 여학생과 드리블 연습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도시공사)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이 초등학교 일일 체육교사로 변신했다
. 학생들에게 축구 기본기 트레이닝은 물론 학생들과 혼합경기를 치르며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에 나선 것이다.

 

2일 공사에 따르면 여자축구단은 지난달 30~31일 경기수원외국인학교와 구운초등학교에서 체육 교사로 학생들 앞에 섰다.

 

이번 행사는 수원도시공사 여자축구단이 경기도 내 유일한 여자축구단이자 시민구단으로서 재능기부를 통한 지역사회 공헌을 위해 추진됐다.

 

일일 체육교사에는 박길영 감독 등 코칭스태프 4명과 주장 서현숙 등 선수 19명이 참여했다.

 

체육교사로 변신한 선수단은 학생들과 축구 이론, 경기 방식 등 수업을 진행한 뒤 드리블, 트래핑 등 기본기 교육과 학생들과 혼합 경기를 치렀다. 학생들에게 축구단 사인볼과 기념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서현숙 선수는 허벅지 부상이 완전히 회복된 건 아니지만 아이들과 함께 땀 흘리며 뜻깊은 시간을 보낼 수 있어 즐거웠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박길영 감독은 시민구단으로서 시민을 위한 공헌 활동은 당연한 것이라며 경기 결과뿐만 아니라 시민과 함께 뛰고 공감할 수 있는 여자축구단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일 체육교사를 희망하는 학교가 있다면 언제든지 달려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일일 체육교사에 이어 여자축구단은 이달 9일 장안구의 한 노인정에서 짜장면 배식 봉사를 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