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청소년
오산시, 유네스코와 함께 ‘글로벌평생학습포럼’ 개최
세계적 평생학습 전문가와 ‘지속가능 포용의 학습도시’전략 협의
기사입력: 2019/05/15 [16:05]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전세계 평생학습을 주도하는 유네스코 전문가들이 국내외 관계자들과 함께 교육도시 오산에서 글로벌 평생학습 포럼을 열고 평생학습의 세계적 동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

 

오산시(시장 곽상욱)515일 오전 10시 시청 물향기실에서 유네스코전문가들과국내외 평생교육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오산 글로벌 평생학습포럼열고,지속가능발전 포용의 학습도시, 현재 and 미래라는주제로토론을 진행했다.

 

포럼에서는 평생교육 관련 최고 권위자인 유네스코 평생학습연구소(UNESCO Institute for Lifelong Learning, 이하 UIL)의 데이비드 아초아레나(David Atchoarena) 소장과 UIL 글로벌 학습도시 담당 라울 발데스코테라(Raul Valdes Cotera)본부장이세계 평생교육정책 기조와 동향, 유네스코 글로벌 학습도시 네트워크(GNLC) 동향 등에 대해 소개했다.

 

함께 참석한 콜롬비아 메델린 학습도시추진위원회마리아 폴리나 파티노(Maria Paulina Patino) 위원은 메델린 학습도시 이야기에대한 강연을 통해 평생학습을 통한 포용적 학습도시 구현, 지속가능발전 등을재조명했다.

오산시는 2015년 교육부 주관 평생학습도시로 선정된 데 이어, 2016UIL이 주관하는 글로벌 학습도시네트워크(Global Network Learning City, GNLC)에 가입해 국제회의 등에서 여러 차례 오산시 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지역 전체를 캠퍼스로 운영하는 오산백년시민대학 운영사례가 전국적으로 알려져 여러 지자체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고 있고 국제적 학습도시인 핀란드 에스포시와 일본 시부야대학과 협약을맺어 다양한 교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포럼을 통해 환경, 경제, 사회 문제, 인권 등을 통합적으로 고려한 세계적인 평생학습의 동향을 새롭게 파악하게 됐다.”라면서 오산시도 인류 전체의 변화를 이끄는 지속가능발전 학습도시로의 지향성을 명확히 하고 시민사회와 함께 공동의 목표 달성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