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지방정치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미군 위안부 피해진상 규명 및 지원 촉구”
기사입력: 2019/05/15 [13:02]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14일 열린 제335회 임시회에서 미군 위안부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촉구하는 5분 자유발언을 진행했다.

 

박 의원은 한국전쟁 이후 군사안보와 경제발전을 위해 주한미군기지촌 여성들을 구금, 구타, 인신매매하는 등 인권을 유린하고도 철저히 은폐해 온 문제를 지적하고, “미군 위안부들의 역사와 삶, 그 진상에 대해 국민들이 올바로 인식할 수 있도록 언급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발언 취지를 밝혔다.

 

박 의원은 미군 기지촌 여성들은 국가로부터 정기적인 성병 검진과 강제치료, 성병관리소 강제 수용치료 등의 피해를 입은 것은 물론 포주들로부터 성매매 강요와 감금, 폭행, 강제 약물투여 등의 피해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한미군 기지촌의 절반 이상은 경기도에 소재하고 있으며, 현재 도내 거주하고 있는 기지촌 여성들은 사회적으로 낙인이 찍힌 채 배제당하고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실정인 만큼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도내 기지촌을 포함한 성매매 피해에 대한 과거사 평가와 공론화를 시작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먼저 피해여성들에 대한 편견타파와 인식전환이 선행되어야 하며, 교육과정을 통한 올바른 역사인식과 이해를 위해 힘써줄 것을 이재정 교육감에게 당부했다.

 

아울러 국가의 정책으로 인권피해를 입은 피해여성들과 이들 유족에 대한 실태 및 진상조사와 명예회복, 피해여성 및 그 유족이 안정적인 생활을 유지할 수 있는 의료 및 생활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경기도가 책임감을 가지고 접근할 것을 이재명 도지사에게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