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예술
국내 최초 웹툰전시회 ‘경기국제웹툰페어’ 개막
작가 사인회, 토크콘서트 등을 통해 인기웹툰 작가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
기사입력: 2019/05/11 [13:49]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이아

 


각종 국내 웹툰은 물론
, 웹툰을 이용한 상품영화 등 웹툰의 모든 것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웹툰 전문전시회 ‘2019 경기국제웹툰페어10일 막을 올렸다.

경기도는 이날 오전 고양 킨텍스 2전시장에서 오후석 문화체육관광국장과 경기도의회 김달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김봉균안광률임성환 의원, 웹툰협회, 작가, 웹툰기업 등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식을 열고 사흘간의 일정에 들어갔다.

웹툰은 인터넷을 뜻하는 웹(web)과 만화를 뜻하는 카툰(cartoon)의 합성어로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는 만화를 말한다.

개막식 현장은 VR아트 드로잉 퍼포먼스와 함께 뉴이유튜버가 현장 스케치를 하고, 김수빈 아나운서와 코스프레 참가자들이 경기도청 유튜브, 페이스북, 라이브경기 홈페이지를 통해 생중계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킨텍스가 공동주관하는 이번행사는 신산업 분야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툰산업 육성을 위한 것이다. 웹툰 콘텐츠 홍보는 물론 웹툰 원작 기반의 영화, 드라마, 게임 등 2차 콘텐츠 확산을 위해 웹툰 생산자와 구매자 간의 만남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41개 기업, 52명의 웹툰작가, 361개 부스가 참여한다. 전시공간은 모두 7개로 구성되는데 기업존, 아카데미존, 굿즈상품존, 작가존, 이모티콘존, 이벤트 체험존, B2B 수출상담을 위한 비즈니스 상담존이다.

웹툰페어에서는 국내 웹툰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유명 바이어를 초청한 수출상담회가 10일과 11일 이틀간 진행된다. 상담회에는 중국과 일본 등 6개국 해외바이어 23개사와 국내바이어 9개사, 37개 국내 기업이 참가한다.

또한, 드라마나 영화로 큰 인기를 얻은 미생’, ‘신과 함께등과 같은 웹툰 기반 2차 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스튜디오앤뉴, 그룹에이트, 네시삼십삼분 등 국내 드라마, 영화, 게임 제작사도 참여해 웹툰을 기반으로 한 영상, 게임 제작 관련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웹툰 팬들을 위한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돼 있다. 개막일인 10일에는 제카툰으로 유명한 제카와이(y)의 사인회를 시작으로 잘가, 좋은 아침이야의 작가 하이둥(HI-DOUNG), 11일에는 네이버 토요웹툰 1프리드로우의 작가 전선욱, 12일에는 가우스전자의 작가 곽백수, ‘무당의 작가 석정현 씨의 초청 사인회가 열린다.

웹툰만화영화 마음의 소리는 전시장내 메인무대에서 행사기간 동안 12시에서 오후 2시 사이에 각 1회 상영되며 캐리커처 작가 3명이 참여하는 체험행사도 3일간 계속 이어진다.

팟캐스트 만화 대잔치의 진행자 마사오의 사회로 토크콘서트도 열린다. 우리나라 최초로 헐리우드에 진출한 만화가 형민우 작가와 다음 웹툰 밤의 베란다의 작가 이제’, 영화 오직그대만의 송일곤 감독 참가해 웹툰과 영화를 주제로 얘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밖에도 최근 급성장한 이모티콘 산업을 주제로 한 전문전시와 컨퍼런스도 열린다. 전시회는 반려동물 중심의 이모티콘 작가 브스와 이모티콘을 이용한 어린이 안전교육 체험장비관, 이모티콘 상품 부스 등 30개 부스로 구성된다.

행사기간 동안 ‘2019 플레이엑스포(PlayX4)’가 함께 열려 웹툰과 게임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행사 관련한 자세한 정보 및 참가 안내는 홈페이지(http://webtoonfair.com)에서 확인 가능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