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2018년 수원시민 흡연율, 9년 전보다 6%P 하락
수원시, ‘2018년 수원시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발표
기사입력: 2019/05/08 [16:02]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수원시민
5명 중 1명이 흡연을 하지만, 흡연율은 하락하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수원시 보건소가 발표한 ‘2018년 수원시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수원시민 흡연율은 20.8%로 전년보다 0.8%P 상승했다.

 

200926.8%였던 흡연율은 201322.7%, 201820.8%로 하락세다. 지난해 흡연율은 2009년보다 6%P 떨어졌다.

 

남성 흡연율도 200949.4%, 201342.4%, 201838.9%9년 동안 10% 가까이 떨어졌다. 2018년 수원시민 흡연율은 전국 평균(21.3%)보다 0.5%P 낮고, 남성 흡연율은 전국 평균(39.3%)보다 0.4%P 낮았다.

 

담뱃값이 2000원 인상됐던 2015(11) 44.5%에 달했던 (현재 흡연자) 금연 시도율은 201827.3%로 하락했다.

 

금연시도율 높았던 2015년의 흡연율(20.3%)2018년 흡연율(20.8%)은 거의 차이가 없었다. 금연시도율과 흡연율은 상관관계가 적은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지역사회 건강조사는 지역보건법에 따라 2008년부터 매년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국가법정조사다. 지역 주민의 건강 관련 기초자료를 수집해 체계적인 건강지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원시 보건소는 2018816일부터 1031일까지 수원시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성인 3644(구별 910~912)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건강조사를 했다.

 

건강조사 요원이 집을 방문해 응답자의 흡연·음주·운동·비만·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 유병률과 건강 행태를 대면조사했다. 조사 결과는 지역보건 의료계획수립·평가 기초 자료로 활용한다.

 

자신을 비만이라고 생각하는 시민 비율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

 

비만율(자가 보고)201322.9%에서 201830.8%7.9%P 높아졌다. 비만율이 30%를 넘어선 건 2009년 이후 처음이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43~44%를 오가던 걷기 실천율201849.1%로 높아졌다. 이는 전년보다 5.8%P 상승한 수치다.

 

2018년 기준으로 스트레스 인지율27.7%, ‘우울감 경험률6.6%였다. 혈압수치 인지율44%, ‘혈당수치 인지율18%, ‘연간 보건기관 이용률18.8%였다.

 

수원시 보건소는 7일 장안구보건소 대강당에서 ‘2018년 수원시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발표회를 열고, 건강조사 결과를 알렸다.

 

수원시 주요지표는 정해관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분석했다.

 

수원시보건소는 건강조사 결과를 분석해 지표 개선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맞춤형 건강정책 등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수원시 보건소 관계자는 이번 조사로 수집한 자료는 시민의 건강 수준을 파악하고, 수원시 보건사업의 방향을 잡는 기초자료로 활용할 것이라며 지역보건 의료계획과 통합건강증진사업 계획해 반영해 시민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