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
행정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6월 출범 … 29일 이재명 지사와 35개 지자체 공동 선언
29일 오전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출범 공동 선언
기사입력: 2019/04/29 [16:47]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29일 오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개막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해외 연사, 국회의원, 시장·군수, 경기도교육감, 경기도의회 의장 및 부의장, 지방정부협의회 자치단체장, 경기도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모두가 함께 어우러져 잘 사는 대동세상
(大同世上)의 문을 열고 이끌어 갈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가 오는 6월 출범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도내 30개 시군 자치단체장,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 박정현 충남 부여군수, 정토진 전북 고창 부군수 등은 29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개막식에서 협의회 출범을 위한 공동선언을 했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낭독한 선언문은 기본소득 도입에 대한 전 국민적 공감대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 기본소득 제도화를 위한 기본소득 기본법 제정을 위해 함께 노력 기본소득 재원 마련 위해 국토보유세 도입을 위한 노력 등 3가지 내용으로 구성됐다.

이날 현재 지방정부협의회에 참여한 지방자치단체는 도내 30개 시군과 경남 고성군, 충남 부여군, 전북 고창군, 전북 부안군, 울산시 울주군 등 모두 35개로, 전국 단위로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오는 6월 출범을 앞둔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 정책을 논의하고 추진해 나갈 기구로, 지난해 1030일 경북 경주에서 열린 40차 대한민국시도지사 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협의회 구성을 제안했다.

경기도는 이후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구성에 대한 공문을 전국 광역·기초자치단체에 발송했고, 지난 1-시군 정책협력위원회 협의회 구성 결의문을 채택했다.

앞으로 도는 오는 5월 중 창립총회와 지방의회 의결을 하고, 6월 고시 등을 거쳐 출범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앞서 도는 협의회 운영을 위한 공동규약을 마련했다.

한편, 이날 공동선언에 함께한 경남 고성군은 13세부터 18세까지 청소년을 대상으로 매월 청소년 수당(꿈 페이)’ 10만 원을, 충남 부여군은 지역화폐로 농가당 연간 14만 원의 농민수당 지원을 검토 중이며, 전북 고창군은 올해부터 농민수당 지급을 위한 조례 제정을 추진 중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