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청소년
오산시, 4차 산업 체험 현장 ‘스마트시티 탐방학교’ 진행
기사입력: 2019/04/02 [13:04]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오산시는 지난
20149월 시작한 오산 혁신교육도시 특화사업 중 오산 전역이 학생들의 체험 현장이 되는 시민참여학교 중 ‘Smart City 탐방학교201941일부터 운영이 실시된다고 밝혔다.

 

Smart City 통합운영센터에서 진행되는 ‘Smart City 탐방학교는 그동안 오산시 전역의 22개 초등학교에서 1975,438명의 학생과 교사들이 방문했다.

 

‘Smart City 탐방학교에서는 Smart City 통합운영센터 역할의 중요성과 양방향 비상벨 체험(모니터요원이 되어서 안내방송하기, 비상벨을 눌러서 모니터요원에게 신고하기), 쓰레기 무단투기 및 금연구역 흡연 시 음원체험, 시민안전 5대 연계 서비스, 빅데이터와 딥러닝을 통한 얼굴인식기술 서비스, 불법 주정차 CCTV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태양광 전지를 이용한 친환경 자동차를 조립해 친구들과 자동차 경기 대회도 한다.

 

무엇보다 Smart City 탐방학교에서는 꾸준히 학생들이 긴급 상황 발생 시 비상벨을 눌러 모니터요원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견학을 진행하고 있어 사건 발생 시 청소년들이 능동적으로 대처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91학기에는 관내 초등학교 25학급 650명이 신청했으며, 41일에는 오산 대호초등학교 6학년 1반 학생 28명과 함께 ‘Smart City 탐방학교를 시작했다.

 

시 관계자는 "지금보다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Smart City통합운영센터의 기능과 역할을 이해할 수 있도록 20192학기에도 지속적인 견학을 실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센터는 시민, 기업인,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견학을 진행 중이며 신청은 오산시 정보통신과 스마트관제팀(031-8036-7360)으로 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