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교육·청소년
용인시, 민간아파트 내 국공립어린이집 3곳 추가 개설
광교‧기흥‧역북 아파트 입주자 대표회의와 협약…총 170여명 수용 가능
기사입력: 2019/02/25 [15:59]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왼쪽부터 힐스테이트 기흥 입주자대표, 백군기 용인시장, 광교 상현 꿈에그린 입주자대표, 명지대역 동원로얄듀크 입주자대표

 

용인시가 지난해 민간아파트 내 처음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설치한 데 이어 올해 3개 국공립어린이집을 추가로 개소한다.

 

시는 25일 시청 컨벤션홀에서 국공립어린이집이 들어설 광교 상현 꿈에그린, 힐스테이트 기흥, 명지대역 동원로얄듀크 등 입주자대표회의와 국공립어린이집 설치 및 운영 협약을 맺었다.

 

이는 국공립어린이집 이용률을 40%까지 확대하겠다는 정부의 중장기 보육 기본계획에 따른 것이다. 관내 국공립어린이집은 35곳에서 38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협약에 따라 시는 이들 아파트에게서 어린이집 개원일로부터 20년 간 보육시설을 무상임대받고 운영권을 갖는다. 해당 단지 입주민 자녀가 우선 입소할 수 있는 비율은 70%를 적용한다.

 

시는 어린이집 운영 위탁업체 선정과 리모델링 공사 등에 필요한 예산과 행정 서비스를 지원한다.

 

각 어린이집 별 수용 규모는 광교 상현 꿈에그린 50여명, 힐스테이트 기흥 70여명, 명지대역 동원로얄듀크 50여명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보육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자녀들을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만들도록 지속적으로 국공립어린이집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각 아파트 입주자 대표 및 입주민 등 70여명이 참석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