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수원시, 촘촘한 ‘복지 그물망’으로 복지사각지대 없앤다
‘2019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종합계획’수립, ‘커뮤니티 케어’선도사업 신청
기사입력: 2019/02/25 [14:33]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복지사각지대 발굴캠페인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을 신속하게 발굴하고 복지서비스를 확대하기 위해
‘2019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2019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종합계획은 우리 동네 구석구석 찾아가는 방문상담 틈새 없이 촘촘하게 복지사각지대 발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인프라 확대 등 사업을 전개한다. 복지서비스는 동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우리 동네 구석구석 찾아가는 방문상담65세가 되는 어르신과 빈곤 위기가정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찾아가는 원스톱 이동상담센터를 운영해 방문 상담을 하고, 복지·보건·법률·고용·주거 분야의 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틈새 없이 촘촘하게 복지사각지대 발굴을 위해 저소득 중장년층(50~65세 미만) 1인 가구를 전수조사하고,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을 중심으로 동 인적안전망체계를 구축한다.

 

또 전기검침원, 집배원 등 직업 특성상 가정 방문을 주로 하는 이들이 위기 가정을 발견하면 신속하게 동 맞춤형복지팀에 알리는 휴먼살피미와 동네 미용실, 식당, 약국 등 주민이 많이 찾는 동네 사랑방을 활용해 소외된 이웃을 적극적으로 찾을 예정이다.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인프라 구축도 추진한다. ‘온수원 365’라는 수원형 복지 브랜드 이미지를 만들어 민·관 복지 정책 홍보에 활용하고,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온수원 365’ 전문 상담원을 운영한다.

 

2월에는 보건복지부가 추진하는 커뮤니티케어 선도사업 중 노인 커뮤니티케어부문에 응모해 노인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복지체계를 만들 계획이다.

 

커뮤니티케어는 자신의 거주지에서 본인이 원하는 복지 서비스를 받는 것이다. 커뮤니티케어 대상자가 지역사회 안에서 어우러져 살 수 있도록 주거·보건의료·요양·돌봄·독립생활 지원 등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지역 주도형 사회서비스 정책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동 행정복지센터를 중심으로 통합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걱정 없이,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2016년부터 관내 43개 모든 동에 맞춤형복지 전담팀을 설치하고, 사례관리사, 직업상담사 등 복지 담당 인력을 배치해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사업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또 수원시 복지협력과,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 동 행정복지센터와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등 민·관이 함께 탄탄한 복지안전망을 구축하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을 위해 노력해 보건복지부 주관 '복지행정상'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부문에서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