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환경·생태
화성습지, 멸종위기 철새들의 휴식처로 보존가치 인정받아
10일 EAAFP(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 총회에서 인증서 수여받아
기사입력: 2018/12/11 [15:07]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매향리 갯벌 일대 철새 군무 모습


멸종 위기 철새들의 휴식처인 화성습지가 세계적인 철새보호기구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십(EAAFP)’에 등재됐다.

 

화성시는 10일 중국 하이난 뉴센추리호텔에서 열린 10EAAFP 총회에서 인증서를 수여받고 앞으로 철새 이동경로 연구 및 모니터링, 환경보존 정책 마련에 힘을 쏟기로 했다.

 

매향리 갯벌 및 화성호 일대를 포함한 화성습지는 갯벌, 기수습지, 민물습지, 호수가 모두 존재하는 독특한 자연환경 덕분에 도요물떼새류, 오리기러기류 등 서로 다른 환경을 선호하는 물새들을 한자리에 만날 수 있는 곳이다.

 

특히 국립생물자원관의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조류 약 44, 최대 약 97,000개체가 관찰되는 등 생태적 보존가치가 매우 높은 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시는 이러한 화성호의 우수성을 지난해와 올해 개최한 화성호 심포지엄을 비롯해 10월 두바이에서 열린 13차 람사르협약 당사국 총회등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왔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붉은어깨도요와 저어새를 비롯한 멸종위기조류 서식지인 화성 습지를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오는 2021년에는 람사르 습지에 등록될 수 있도록 화성시 환경운동연합, 습지보호지역 주민추진위원회를 비롯해 여러 국제기구와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EAAFP(East Asian-Australasian Flyway Partnership)2002년 설립돼 러시아, 알래스카 등에서 동아시아를 지나 호주와 뉴질랜드까지 이어지는 철새이동경로에 위치한 18개국이 참여하는 국제기구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