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대부도 이주주민, 대부도해양관광본부 앞에서 집회
날림공사·허위서류 제출 업자 처벌 요구
기사입력: 2018/11/27 [23:48]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태형

 

▲  지난 1120일 대부도해양관광본부 앞에서 대부도 주민들 집회를 하고 있다.  © 경인투데이

 


[
안산=경인투데이] 김태형 기자= 지난 1120일 대부도해양관광본부 앞에서 대부도 주민들의 집회가 있었다. 주민들은 이구동성으로 공무원들의 행정 업무를 질타했다.

 

제보자에 따르면 입주 7개월 만에 바닥공사를 다시 해야 했다고 한다. 원인은 주택 바닥마감재가 습기로 인해 들고 일어났기 때문이다. 시방서에 따르면 콘크리트 기초 벽의 안쪽 부분에 2피트의 길이로 바닥면 쪽과 기초 벽에 단열재를 설치해야 한다. 이것은 겨울에 땅이 얼거나 내부에 난방을 가동하지 않았을 때 외부로부터의 결로현상을 막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런 기초 공사가 안 됐던 것이다. 부실 공사는 제보자 집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집회에 참석한 주민에 따르면 난방을 LPG로 하고 있다. 많이 들어갈 때는 한 달에 50~60만원에서 100만원까지 지출한다.”며 시공사의 부실 공사에 분통을 터트렸다.

 

정작 주민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따로 있다. 대부해양관광본부에 제출된 자료를 검토한 결과 감리보고서에는 열손실방지 조치적합한 것으로 기재되어 있다. 문제는 또 있다. 제보자에 따르면 건축물 품질 무한돌보미 현장지도 결과서에 현장사진은 본인의 집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그런데 제출된 사진에서 조차도 단열재 시공이 누락되어 있다. 이 문제를 2017년부터 제보자가 문제 제기를 했으며 지난 3월에도 또 다른 주민이 대부해양관광본부 앞에서 일인시위를 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마을 공사에 기존 건축업자와 건축사가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이런 일이 어떻게 벌어질 수 있는지 담당 공무원에게 물었으나 담당자는 지난 7월경에 건축과로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관공서에 허위서류를 제출했다면 건축주든 업무를 대행한 건축사든 고발조치가 있어야 하지만 이런 사실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미온적인 대처가 또 다른 부실시공을 불러오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기만 하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