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수원시, 빅데이터 활용해 떼까마귀 피해 예방한다
빅데이터 분석 활용해 ‘떼까마귀 이동·출몰 지도’ 제작, 순찰에 활용
기사입력: 2018/11/26 [14:12]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빅데이터로 분석으로 도출한 떼까마귀 주요 출몰지역


수원시가 빅데이터를 활용해 떼까마귀 피해 예방 활동을 펼쳐 효과를 얻고 있다
.

 

수원시는 지금까지 두 차례에 걸쳐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수원시에 출몰한 떼까마귀의 생태를 분석하고, ‘떼까마귀 이동·출몰 지도를 제작해 떼까마귀 피해 예방 활동에 활용하고 있다.

 

수원시는 11월 중순 인계동·곡반정동 등에 떼까마귀가 출몰하자 즉시 떼까마귀 순찰반을 편성해 순찰반을 편성해 15일부터 3개 구역에서 순찰을 시작했다.

 

순찰 동선은 떼까마귀 이동·출몰 지도를 바탕으로 설정했다. 성빈센트병원·동수원사거리·아주대삼거리 인계사거리·백성병원·인계주공사거리·인계박스·나혜석거리 일원 가구거리·권선사거리·장다리로·망포동 일원 등 3개 구역에서 떼까마귀 출현 위치·시간, 이동방향 등을 파악하고 있다. 떼까마귀를 발견하면 퇴치기를 이용해 이동시키고 있다.

 

수원시는 떼까마귀가 본격적으로 출몰하면 떼까마귀 퇴치 및 (분변)청소 기동반을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매달 배설물을 채취해 AI(조류인플루엔자) 감염 여부를 검사하고, 방역·도로 청소 등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다양한 피해방지 대책을 가동할 계획이다.

 

2016년 겨울 처음 수원시 도심에 나타나 4개월여(201612~20173) 동안 머무른 떼까마귀는 지난해 겨울에도 수원시를 찾아왔고, 올해도 인계동 일원에 출몰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해 떼까마귀 관련 SNS(인스타그램수원시 환경정책과 내부데이터(사진·동영상 등떼까마귀 관련 민원, 수원시 인구·토지·기상 정보 데이터 등을 수집해 떼까마귀 생태를 분석한 바 있다.

 

분석 결과 201612~20173월까지 수원시 도심에서 떼까마귀가 가장 많이 출몰했던 지역은 동수원사거리(35)였고, 인계사거리(15), 나혜석거리·인계동박스(8), 가구거리·인계주공사거리(7), 아주대삼거리(5)가 뒤를 이었다.

 

지난 1~2월에는 수원시 대표 페이스북에서 떼까마귀 사진을 제보받는 이벤트를 열어, 떼까마귀 데이터 330여 건을 수집해 분석했다. 2차 분석에서 권선구청 인근, 곡선동 일원, 망포지하차도 등 새로운 출몰지역을 찾았다.

 

수원시는 12월 중 빅데이터를 활용해 ‘3차 떼까마귀 생태분석을 할 계획이다. 이동 동선을 따라 심층적으로 분석해 떼까마귀로 인한 시민의 피해를 줄일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떼까마귀는 시베리아(러시아), 몽골 등 북쪽 지역에서 서식하다가 겨울철에 남쪽으로 이동하는 겨울 철새다. 텃새인 큰부리까마귀보다 몸집이 작고, 군집성이 강해 큰 무리를 이뤄 생활한다. 사람을 공격하지 않고, AI와 같은 질병을 전파한 사례는 없다.

 

수원시 관계자는 개인 SNS에 떼까마귀 사진을 올리고, 출현지역을 써주시면 떼까마귀 빅데이터 분석에 큰 도움이 된다면서 시민들의 관심을 부탁했다.

 

떼까마귀 관련 문의 : 031-228-3232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