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기도, 의사상자에게 특별위로금 등 지원 추진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일상 속 영웅에 대한 예우로 의사상자의 숭고한 뜻에 보답
기사입력: 2018/11/25 [15:34]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이아

 

▲  

 

경기도는 타인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다 목숨을 잃거나 다친 일상 속 영웅과 그 유가족들을 위로하고자 다음달 7일까지 신청서를 접수받아 경기도 의사상자를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도내 의상자와 의사자 유가족들은 1차례 주어지는 특별위로금 이외에도 다음달부터 매달 지급되는 수당과 명절(·추석) 위문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별위로금은 지난 411일 이후 보건복지부로부터 신규 의사상자로 인정된 자에게만 1회 지급되며, 의사자 유족은 3,000만원, 의상자는 부상정도에 따라 100만원~1,500만원을 각각 지원받게 된다.

수당과 명절위문금은 의사상자 인정 시기와 상관없이 지급되며, 수당은 매달 의사자유족 10만원, 의상자 4~8만원(부상 정도에 따라), 그 외 매년 설과 추석 명절에 지급되는 위문금은 10만원으로 동일하다.

수당 및 명절 위문금은 도내 주소를 둔 거주자에게만 지급되며, 특별위로금은 타 시·군에 주소를 두고 있더라도 경기도 관할구역 내에서 구조행위 등 희생을 한 대상자와 유가족들에게도 지급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사업 시행을 위해 23,000만원의 도비를 확보하는 한편 지난 4경기도 의사상자 예우 및 지원 조례에 이어 지난 10경기도 의사상자 예우 및 지원 조례 시행규칙을 제정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자신을 희생한 일상 속 작은 영웅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유가족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업인 만큼 도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