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매주 목요일엔 1일 명예시장이 되보세요”
용인시, 시민 시정참여 확대 위해 12일부터 실시
기사입력: 2017/01/11 [15:04]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명예 시장실


매주 목요일엔 용인시 1일 명예시장이 되보세요.”

 

용인시는 시민들에게 시정참여 기회를 주기 위해 12일부터 ‘1일 명예시장제도를 도입키로 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이 명예시장을 해보면서 시정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다양한 의견 제안을 활성화해 소통하는 시정을 구현하기 위해서다.

 

첫 번째 명예시장으로 김상진 용인동부경찰서장이 선정됐다. 김 서장은 시청사 내 CCTV통합방재센터와 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하고 관내 치안과 안전 관련 정책을 제언할 예정이다.

 

명예시장은 연령이나 성별 제한없이 용인시에 거주하는 시민 중 시정 운영에 관심이 많고 의견을 제시하고 싶은 사람이면 누구나 가능하다. 명예시장을 원하는 시민은 명예시장신청서를 작성해 주소지 읍·면사무소나 동 주민센터에서 신청하면 읍면동장의 추천을 통해 선정된다.

 

명예시장으로 선정되면 하루 업무는 매주 목요일 오전 9~12시에 시청사 1층 로비 인포메이션센터에 마련된 명예시장실에서 집무하게 된다. 명예시장실 입구에는 시민이 용인시장입니다라는 문패가 걸려 있고 안에는 13규모에 책상과 응접세트가 갖춰진 집무실이 있다.

 

주요 일정은 오전 9시에 정찬민 시장으로부터 위촉장을 받은 뒤 정책기획과로부터 주요업무 보고를 받고, 10시부터 시의 주요 사업장이나 산하 사업소, 민원현장 등을 방문하거나 주요 행사·회의에 참석한다.

 

옛 경찰대 부지나 태교정원, 자연휴양림, 농촌테마파크, 용담호수 둘레길 등 주요 시책사업 현장을 방문하고 해당 부서 직원들에게 시정에 대한 정책을 제언할 수도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이 직접 시장역할을 해보면서 시정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명예시장이 건의한 제안도 적극적으로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핫이슈
자로 세월호, "박근혜 대통령 성형 시술 중요한 게 아니다"
메인사진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세월호 관련 영 ... / 설민경
박범계 웃음, 장제원 의원 김경숙 학장 설전에 못참고 '빵'
메인사진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의 설전을 지 ... / 강감찬
이건령 검사, 무슨일이 있었길래 주목받나?
메인사진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찾아 집중 취재 재조명해 시청자들의 ... / 강감찬
박근혜 편지, 혹시 이것도 최순실 작품?
메인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보냈다는 편지가 문 ... / 설민경
자로,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 터트릴까?
메인사진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힐 것을 예고해 네티 ... / 강감찬
이재명 지지율, 못말리는 상승세 진짜 사고(?)칠라!
메인사진
 야권 유력 차기대선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이재명 성남 시장의 형인 ... / 강감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