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정원스님, '살신성인'에 네티즌 안타까움 쏟아져!
기사입력: 2017/01/08 [13:46]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설민경
▲     © 경인투데이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 주변 열린시민마당에서 분신을 시도한 60대 스님의 상태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워 하고 있다.

 

8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한 사찰의 '정원스님'인 서모(64)씨는 7일 오후 10시 30분경 유서 형식의 글을 남기고 분신했다.

 

정원스님은 인화물질을 끼얹어 분신을 시도해 얼굴 등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인근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현재 위중한 상태로 알려지고 있다.

 

정원스님은 사고 직후 인근 서울대 병원으로 이송돼 기도를 확보하는 '기관절개술'을 무사히 마치고 현재 중환자실로 옮겨진 상황이며 서울대병원 측은 스님의 상태가 안정되면 화상전문병원으로 옮길 계획에 있다.

 

분신 현장에서는 "일체 민중들이 행복한 그 날까지 나의 발원은 끝이 없사오며 세세생생 보살도를 떠나지 않게 하옵소서, 박근혜는 내란 사범, 한·일 협정 매국질 즉각 손 떼고 물러나라"라는 내용의 문구가 적힌 스케치북이 발견됐다.

 

또한 해당 스케치북에는 "경찰은 내란사범 박근혜를 체포하라. 경찰의 공권력도 국민으로 부터 나온다. 경찰은 해산하라", "나의 죽음이 헛되지 않기를…나의 죽음이 어떤 집단의 이익이 아닌 민중의 승리가 되어야 한다. 제도화된 수사로 소신공양을 수식하지 마라. 나는 우주의 원소로 돌아가니 어떤 흔적도 남기지 마라"라는 글도 적혀 있었다.

 

정원스님은 이날 오후 8시 2분경 SNS에 "벗들이여 그동안 행복했소, 고마웠소, 고마운 마음 개별적으로 하지 못하오, 사랑하오, 민중이 승리하는, 촛불이 기필코 승리하기를 바라오"라며 "박근혜와 그 일당들을 반드시 몰아내야 합니다. 그리하여, 이 땅에 정의가 바로 서기를 간절히 바란다"라는 글을 적었다.

 

정원스님은 또 "촛불은 가슴에서 불붙여 활활 타오르도록 해야 합니다. 안녕, 부디 승리하여 행복해지기를…"이라고 전했다.
 
정원스님의 분신소식에 수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워 하며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