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도, 2016년 한해 95개社에 137개 분야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
해외진출에 필요한 필수조건인 ‘규격인증 획득비용’일부 지원
기사입력: 2017/01/02 [16:05]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유연구

경기도 유망기업이 도의 ‘해외규격인증 획득지원사업’의 도움을 받아 46,000 달러 규모의 수출 길을 열어 화제다.


사연의 주인공은 김포 소재 필터제조업체 A사. 이 회사는 국내에서 우수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아왔지만 해외에서 요구하는 규격인증을 획득하지 못해 국제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었었다.


해외인증은 수출 통관이 필수 조건인 동시에 해외 바이어들에게 품질보증의 징표로 여겨지는 수단이다. 문제는 많은 업체들이 해외 규격인증에 대한 정보부족, 아울러 인증 획득까지 이르는 복잡한 절차와 만만치 않은 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때 A사에게 도움이 손길이 돼 준 것은 경기도의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사업’이었다. 이 사업의 지원을 받은 A사는 마침내 CE(Communate Europeeene, 유럽연합 통합규격)인증을 획득함으로써 필터 업계의 탑 브랜드이자 세계 점유율 1위인 독일 필터제조회사 B사 공장에 약 46,000 달러 상당의 설비 납품 계약을 성사시켰다.


이처럼 ‘해외규격인증 획득 지원사업’은 A사처럼 충분한 수출 여건을 갖췄고 수출 대상국에서 요구하는 해외규격인증을 획득할수 있으나, 비용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기업의 지속적인 수출을 돕기 위해 경기도가 인증획득 비용의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2016년 한 해 총 5억 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 1차로 63개 업체를 지원했고, 2차로 32개 업체를 지원하는 등 총 95개 업체를 대상으로 CE, FCC(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 미국연방통신위원회) 등 137개 분야의 해외규격인증 획득을 도왔다(12월 28일 기준). 현재 진행 중인 3차 사업은 오는 2월까지 수행되며 약 30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를 통해 많은 참여기업들이 큰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해 설문조사에 의하면 선정업체의 72.5%가 지원결과에 ‘아주 만족한다.’고 응답했으며, 90%이상이 국내외 마케팅 및 매출 효과에 있어 ‘기대감이 크다.’고 답변한 바 있다.


사업에 참여한 성남 소재 B사 관계자는 “과거 일본 바이어로부터 ‘일본강제통신인증’을 받은 후 제품을 주문하겠다는 제안을 받았으나, 인증 비용을 감당하기가 쉽지 않아 추진이 어려웠다.”며, “다행히 이번 사업에 선정돼 지원금을 받아 인증을 획득, 일본시장 유통채널을 확보하는데 이르러 향후 판로 확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소감을 밝혔다.


도는 이러한 호응에 힘입어 2017년도에는 현 137개 인증분야를 275개 분야로 대폭 확대함은 물론, 인증획득 소요비용을 최대 1,000만 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자격은 도내 본사 혹은 공장을 보유한 전년도 수출실적 500만 불 이하 중소기업으로, 경기중소기업 지원포털 이지비즈(www.egbiz.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내년도 1차 모집은 1월 중순 시작될 예정이다.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 국제통상과(031-8008-4882) 또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해외규격인증센터(02-860-1353, 1375)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핫이슈
박범계 웃음, 장제원 의원 김경숙 학장 설전에 못참고 '빵'
메인사진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의 설전을 지 ... / 강감찬
이건령 검사, 무슨일이 있었길래 주목받나?
메인사진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찾아 집중 취재 재조명해 시청자들의 ... / 강감찬
자로,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 터트릴까?
메인사진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힐 것을 예고해 네티 ... / 강감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