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특집
‘안전한 도시 수원’ 열매를 맺다
안전 관련 상 연이어 수상, 대외적으로 안전 정책 인정 받아
기사입력: 2016/12/21 [15:15]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염태영 수원시장(왼쪽)11월 자전거를 타고 출근하며 정자초등학교 앞 통학로 안전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지난
146회 어린이안전대상 국민안전처장관상을 받은 수원시는 15일에는 1회 대한민국범죄예방대상셉테드(CPTED) 활동 경찰청장상(1215)을 받으며 연이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11월에는 수원시 안전 골목 만들기 10원칙‘2016 대한민국 공공디자인 학술부문 대상을 받기도 했다.

 

2016년은 수원시의 다양한 안전 정책이 열매를 맺고, 대외적으로 인정을 받은 한 해였다. 수원시는 2014안전한 도시 수원을 민선 6기 제1 시정 방침으로 정하고 4대 전략, 14대 과제, 60여 개 단위 사업으로 이뤄진 수원시 종합안전대책을 세웠다. 종합안전대책은 ‘SEE’(안전사고 예방), ‘SAFE’(안전체계 구축), ‘SMART’(안전시스템 운영), ‘SOFT’(안전문화 실천) ‘4S’를 기본으로 한다.

 

선샤인사업으로 범죄취약지역을 환하게

 

2015년에는 뒷골목, 외곽 길 등 범죄취약지역을 환경 개선하는 선샤인 사업을 시작했다. 선샤인(sunshine) 사업은 어두운 지역에 조명을 설치하는 더 밝은 조명사업’, 낙후된 마을 환경을 개선하는 더 환한 환경사업’, CCTV 설치를 확대하는 더 밀착 감시사업으로 이뤄진다.

 

2019년까지 예산 800억 원이 투입되는 선샤인사업에는 조명과 디자인을 활용해 범죄 발생을 예방하고 시민들의 두려움을 줄여주는 기법인 셉테드’(CPTED) 기법을 적용했다.

 

수원시는 안전 정책을 시행할 때 늘 주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였다. 낡은 주거 환경을 바꾸는 안전 마을을 조성할 때는 주민협의체를 중심으로 마을 환경을 개선하도록 했다. 2015년 송죽동·매교동에 안전마을이 조성됐고, 올해는 세류3·매산동·매탄3동에 안전마을이 만들어졌다.

 

CCTV 2010700대에서 20166400대로

 

CCTV 설치는 주민, 경찰, 공무원 등이 참여하는 ‘CCTV 설치 위치선정협의회에서 결정했다. 2010700대였던 CCTV는 현재 6400여 대로 6년 만에 9배 넘게 늘어났다. 도시안전통합센터 직원들은 24시간 CCTV를 보며 수원시 구석구석을 살피고 있다. CCTV를 바탕으로 한 검거 건수는 2014144건에서 2015470건으로 급증했다. 지난 1월에는 영통동 한 공원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청소년을 CCTV로 발견, 즉각 신고해 생명을 구하기도 했다.

 

상대적으로 범죄와 안전사고에 취약한 여성과 어린이들을 위한 안전 대책도 꼼꼼하게 마련했다. 10시에서 새벽 1시 사이에 귀가하는 여성을 경기대 경호보안학과 학생들로 이뤄진 로드매니저들이 집까지 안전하게 데려다주는 여성 안심귀가 로드매니저사업을 2015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여성·어린이 안전대책 꼼꼼

 

또 택배기사 사칭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주민센터에 무인 택배 보관함을 설치한 여성 안심 무인 택배 서비스사업, ()세 임차보증금 9000만 원 이하 주택에 거주하는 18~65세 여성 가구와 여성 한부모가족을 대상으로 민간 보안업체가 24시간 방범 활동을 하는 우먼 하우스 케어 방범 서비스도 호응을 얻고 있다.

 

수원시는 어린이들이 대부분 시간을 보내는 학교 안전에 많은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정자초등학교는 세계보건기구 지역안전증진센터로부터 2008년부터 국제안전학교로 공인받았고, 2011년부터 매년 4개 초등학교에 안전시설 예산·안전프로그램 운영비를 지원하는 수원안전학교 사업을 하고 있다.

 

또 초등학교 4학년,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자전거 안전교육을 시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초등학교 97개교, ·고등학교 100개교에서 이뤄졌다. 올해 4~12월에는 7개 초등학교에서 보행 안전지도사등하굣길에 아이들을 데려다주는 어린이 보행 안전 지도사업을 펼쳐 학부모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다.

 

올해는 찾아가는 안전 교육도 활발하게 진행됐다. 3~11월에는 안전 전문강사가 어린이, 주부, 노인 등이 있는 기관·단체·시설을 찾아가 생활 안전·재난·심폐소생술 교육 등을 하는 찾아가는 맞춤형 생활안전 교육을 시행했다. 72차례에 걸쳐 3000여 명이 교육을 받았다. 주민센터를 찾아가 주민들을 대상으로 안전교육을 하는 수원시민 안전공감11월까지 이어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핫이슈
자로 세월호, "박근혜 대통령 성형 시술 중요한 게 아니다"
메인사진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세월호 관련 영 ... / 설민경
박범계 웃음, 장제원 의원 김경숙 학장 설전에 못참고 '빵'
메인사진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의 설전을 지 ... / 강감찬
이건령 검사, 무슨일이 있었길래 주목받나?
메인사진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찾아 집중 취재 재조명해 시청자들의 ... / 강감찬
박근혜 편지, 혹시 이것도 최순실 작품?
메인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보냈다는 편지가 문 ... / 설민경
자로,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 터트릴까?
메인사진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힐 것을 예고해 네티 ... / 강감찬
이재명 지지율, 못말리는 상승세 진짜 사고(?)칠라!
메인사진
 야권 유력 차기대선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이재명 성남 시장의 형인 ... / 강감찬
표창원 트위터, "국민이 너무 힘들고 아파한다"
메인사진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한 국회의원 ... / 강감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