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경기도 우수제품, 동구권 시장 사로잡아
도내 수출중소기업 10개사 참가, 83건 상담, 2,826만 불 상담실적 거둬
기사입력: 2016/12/06 [16:07]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성진

경기도 동구권 통상촉진단이 러시아와 폴란드에서 2,826만 불의 수출 상담실적과 724만 불의 계약추진 성과를 거뒀다.

경기도는 지난 1128일부터 123일까지 러시아 모스크바와 폴란드 바르샤바에 통상촉진단을 파견, 현지바이어들과 수출 상담회를 갖고 이 같은 실적을 거뒀다고 6일 밝혔다.

이번 동구권 통상촉진단은 뛰어난 기술력과 우수한 제품을 보유하고 있으나 해외시장 마케팅 능력이 부족한 우수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러시아·폴란드 등 해외시장 개척의 기회를 지원하고자 마련했다.

참가기업은 ▲㈜비티컴퍼스, ▲㈜진성에너텍, 대은산업, 씨지라이팅, 거산전자, ▲㈜레존텍, 다은메디컬, 삼현컨텍, ▲㈜파스컴, 코스모이앤티10곳이다. 도는 파견기간 동안 현지 유망바이어 매칭 및 상담주선, 시장조사, 통역 등 전반적인 지원을 담당했다.

의료기기 및 화장품 제조·유통 업체 다온메디컬은 모스크바에서 뷰티클리닉 및 치과를 운영하는 B사와 패치 및 필러제품에 대한 상담을 실시했다. B사는 다온메디컬의 아크로패스(Acropass)제품이 러시아 시장의 유사제품보다 성능이 좋다고 판단, 현장에서 샘플을 구매하는 등 수출거래의 물꼬를 텄다.

광케이블을 이용한 온도측정 전문업체 삼현컴텍은 바르샤바의 발전소 온도감지 시스템 구축업체 S사와 상담을 실시, 발전소에 투입되는 CCTV, 센터, 30Kw 전원시스템 등 신규 프로젝트 공동 참여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양 측은 향후 기술협력 등에 대한 세부적인 조율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이소춘 경기도 국제통상과장은 최근 보호무역 강화 등 글로벌 교역환경이 악화되는 환경에서는 적극적인 신흥시장 개척과 수출시장 다각화가 해법이라며, “이번 통상촉진단 활동을 계기로 도내 기업들이 새로운 활로를 찾을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통상촉진단이 파견된 러시아와 폴란드 두 국가는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수출 유망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먼저 러시아는 지난 2015년 유럽연합(EU)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현재 동구권 EU로 부상 중인 유라시아경제연합(EEU)의 출범을 주도한 바 있으며, 풍부한 천연자원과 높은 성장잠재력을 지닌 국가다.

중동부 유럽의 최대 소비시장인 폴란드는 지정학적으로 우크라이나, 벨라루스, 체코 등 7개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어 1억 명 규모의 범 슬라브 경제권의 중심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폴란드는 서유럽 시장과의 높은 접근성, 낮은 인건비, 우수한 노동력, 적극적인 투자유치 노력 등을 바탕으로 꾸준한 경제 성장률을 이어가고 있으며, 이러한 이점을 활용해서 유럽에서 완제품 및 원부자재들을 수입, 상당한 물량을 인접 국가에 재수출하는 방식으로 경제성장을 구가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