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도-러시아 첨단기술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모델 구축
러시아 정부 투자전담기관인 RVC와 손잡고 한-러 기술협력의 창구 마련
기사입력: 2016/12/02 [15:08]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유연구

 

▲    


경기도가 첨단기술 분야에 종사하는 도내 기업과 러시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모델을 구축한다
.

 

도는 2일 광교 유럽비즈니스 센터에서 2회 글로벌사업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도가 주최하고 한국기술벤처재단과 러시아 벤처 컴퍼니(RVC: Russia Venture Company)가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알렉산드르 포타포브(Александр Потапов) RVC 부회장, 도 및 러시아 기업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첨단기술 분야에 종사하는 도내 기업 43개사와 러시아 기업 15개사를 매칭해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기술협력 및 투자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행사에 참여한 러시아 기업은 RVC 투자기업과 러시아 스콜코보(Сколково) 혁신재단에 입주한 첨단 스타트업으로 현지에서 기술력을 검증받은 유망 벤처기업이다.

 

20066월 러시아 정부가 설립한 RVC2014년 기준 약 4억 달러(4,6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156개 기업에 투자하는 등 러시아 중소·벤처기업을 투자·양성하는 전문기관이다. 또 러시아 스콜코보 혁신재단은 에너지 의존적인 경제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2010년 세워진 재단으로 우주, 의료, 에너지, IT, 원자력 등 분야를 주로 연구하며 러시아의 첨단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참여 기업 간 네트워킹을 비롯해 러시아 기술협력 MOU 체결 RVC 투자설명회 러시아 첨단기술 설명회 도 투자환경 및 유럽비즈니스 홍보 한러 협력 성공사례 발표 -러 기업간 B2B 상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한-러 기술협력의 모범적 사례로 한국산업융합협회, 경러기술센터와 러시아 기업 시네시스(SYNESIS) 간 기술협력 MOU가 체결됐다. 이번 MOU는 지난 1116일 도가 주최한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에서 한국산업융합협회가 경러기술센터를 통해 SYNESIS의 첨단 CCTV 소프트웨어 기술을 접한 것을 계기로 이뤄졌다.

 

이번 협약에 따라 한국산업융합협회는 러시아의 첨단 CCTV 소프트웨어 기술을 도입해 국내에서 수정·응용한 뒤 해외 시장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도와 러시아 기업 간 비즈니스 매칭을 위한 일대일 B2B 상담도 마련됐다. 도는 유럽비즈니스센터를 통해 협력추진 기업에 대해 기술번역 등 기업 당 500만 원 상당의 지원을 시범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유럽비즈니스센터는 한국시장 진출을 원하는 유럽 기업을 위해 출장사무소를 운영하는 등 유럽기업과 도내 중소기업의 사업을 연결하는 센터로 지난 4월 광교 비즈니스센터에 문을 열었다.

 

양복완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RVC 부회장과의 면담을 통해 한-러 기업의 기술제휴 등에 대해 적극적인 투자를 당부할 것이라며 러시아가 보유한 혁신기술과 도내 유망기업의 혁신역량을 결합해 성공적인 사업성과를 거두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유럽의 기술·기업을 찾거나 유럽기업과의 기술제휴, 합작 등을 추진 중인 도내 중소기업은 경기도 투자진흥과(031-8008-2763, 2770, 2767, 2777, 2186)으로 문의하면 다양한 컨설팅과 사업지원을 받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