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스포츠
스포츠
수원FC 홈 개막전 성남과 무승부..깃발전쟁 휴전
염태영 “K리그 새내기 우세한 경기 자랑스럽다”
기사입력: 2016/03/20 [19:41]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이재명 성남시장(왼쪽)과 염태영 수원시장 

구단주 사이에 깃발 내기가 걸린 수원FC의 홈 개막전은 성남FC와 90분간 열전에도 무승부로 끝나 양 시장 사이에 걸렸던 깃발내기는 다음 경기로 미뤄졌다.

수원FC는 19일 강호 성남을 만나 티아고에게 코너킥 선제골을 내줬으나 맹렬한 기세로 반격에 나서 김병오의 만회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로써 승리한 팀의 구단기를 상대 홈구장에 내걸기로 한 염태영 수원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의 가슴 졸이는 깃발라시코는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염 시장은 “올해 K리그 클래식 새내기 수원FC가 막강의 성남을 맞아 무승부지만 우세한 경기를 펼쳐 자랑스럽다”며 “다음 경기에서는 반드시 탄천 종합운동장에 수원FC 깃발을 날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전반전을 0-0으로 마친 두 팀은 후반 15분 성남 티아고가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골키퍼가 쳐냈으나 이미 골문을 넘어서며 선제골로 기록됐다.

수원FC는 곧바로 조직력을 발휘해 반격에 나서 오른쪽 골에리어 밖에서 이재안이 올린 크로스를 김병오가 왼발로 정확하게 골문으로 밀어 넣는 발리슛으로 성남 골망을 갈랐다.

이날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수원FC 홈 개막전에는 1만2천825명의 관중이 객석을 가득 메우며 수원FC의 클래식 승격과 깃발라시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여줬다.

수원FC 홈 개막전은 그동안 K리그 클래식 신생팀과 상위권 성남과의 뻔한 승부로 관심을 끌지 못했으니 양 구단주 시장이 깃발내기를 공개적으로 걸며 갑자기 빅매치로 떠올랐다.

이날 경기가 국민적 관심을 끌자 KBS1-TV가 중계에 나서고 중계팀은 깃발라시코를 의식한 듯 나란히 앉아 관람하는 양 시장을 간간이 보여주며 흥미를 이어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핫이슈
자로 세월호, "박근혜 대통령 성형 시술 중요한 게 아니다"
메인사진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세월호 관련 영 ... / 설민경
박범계 웃음, 장제원 의원 김경숙 학장 설전에 못참고 '빵'
메인사진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의 설전을 지 ... / 강감찬
이건령 검사, 무슨일이 있었길래 주목받나?
메인사진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찾아 집중 취재 재조명해 시청자들의 ... / 강감찬
박근혜 편지, 혹시 이것도 최순실 작품?
메인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보냈다는 편지가 문 ... / 설민경
자로,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 터트릴까?
메인사진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힐 것을 예고해 네티 ... / 강감찬
이재명 지지율, 못말리는 상승세 진짜 사고(?)칠라!
메인사진
 야권 유력 차기대선 후보로 떠오르고 있는 이재명 성남 시장의 형인 ... / 강감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