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스포츠
스포츠
수원FC 홈 개막전 성남과 구단기 걸고 한판 승부
연고 2개 구단 주말 연속 개막경기 축구열기 고조
기사입력: 2016/03/17 [15:48]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    

수원을 동일 연고지로 한 프로축구 2개 구단이 주말 이틀 동안 K리그 클래식 2016 홈 개막전을 연이어 벌이며 수원을 축구 열기로 달군다.

지난 시즌 K리그 챌린지에서 클래식으로 승격한 수원FC는 19일 성남FC를 수원종합운동장으로 불러 홈 개막전을 벌인다.

수원FC는 이번 경기가 염태영 수원시장과 이재명 성남시장, 두 구단주 사이에 경기의 승자가 자신의 구단기를 상대 홈구장에 직접 게양하는 이른바 ‘깃발라시코 (깃발+엘클라시코)’가 걸려 있어 총력을 기울여 승리를 쟁취한다는 각오다.

홈 개막전에서는 올 시즌 이적시장 대박으로 불린 벨기에 국가대표 경력의 공격수 마빈 오군지미와 스페인 1부 리그에서 잔뼈가 굵은 미드필더 가빌란이 출전할지 벌써부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13일 광양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데뷔전에서는 오군지미와 가빌란이 경기에 나서지 못한 가운데 올해 영입한 호주 국가대표 출신 레이어와 3년째 수원FC를 지키고 있는 몬테네그로 국가대표 출신 블라단의 철벽 수비로 비겨 값진 승점 1점을 챙겼다.

성남FC도 12일 성남에서 김두현의 시즌 1호 골과 티아고의 추가골로 수원삼성을 2-0으로 완파한 막강 기세를 몰아 구단기를 굳게 지키겠다는 의지다.

수원삼성은 2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홈 개막전을 갖는다. 수원삼성은 앞선 경기에서 수원FC와 0-0으로 비긴 전남을 같은 연고지 형님 구단으로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반드시 승리한다는 각오다.
이날 수원FC 홈 개막전에는 식전행사로 수원화성을 굳게 지킨 장용영 군영의 수위의식과 취타대 공연이 있고 하프타임에는 수원FC 클럽송을 헌정한 록밴드 트랜스픽션이 출연해 열기를 이어간다.

개막전에는 김치냉장고, 호텔숙박권, 건강검진권, 한우교환권, 치킨교환권, 자전거 50대 등 수원FC 풀뿌리 후원사들의 정겨운 경품 172점이 걸리고 K리그 공식맥주 ‘볼비어’가 경기장 앞에서 축구를 모티브로 한 이벤트로 흥을 돋운다.

수원삼성은 기업구단답게 500만원 상당의 삼성 SUHD TV 2대, 캐리비언베이 이용권 10장, 에버랜드 이용권 10장, 마들렌 이용권 30장, 무스쿠스 수원점 이용권 10장, 민속촌 이용권 10장 등 홈 개막전 경품도 화끈하게 준비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번 주말 수원시민은 우리나라 프로축구 역사상 최초의 동일 연고지 2개 구단 도시의 즐거움을 만끽하게 될 것”이라며 깃발라시코와 관련해서는 “새로 만든 수원FC 구단기를 이번 기회에 성남 운동장 게양대로 바람 쐬러 나들이 보내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핫이슈
자로 세월호, "박근혜 대통령 성형 시술 중요한 게 아니다"
메인사진
 네티즌수사대 자로가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세월호 관련 영 ... / 설민경
박범계 웃음, 장제원 의원 김경숙 학장 설전에 못참고 '빵'
메인사진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과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의 설전을 지 ... / 강감찬
이건령 검사, 무슨일이 있었길래 주목받나?
메인사진
 사회 전반의 다양한 문제점들을 찾아 집중 취재 재조명해 시청자들의 ... / 강감찬
자로, 우리가 상상하는 그 이상 터트릴까?
메인사진
 네티즌 수사대 '자로'가 세월호 침몰의 진실을 밝힐 것을 예고해 네티 ... / 강감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