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행정
인사
용인 최초 ‘여성 구청장’ 탄생
- 용인시, 김남숙 평생교육원장 11대 수지구청장 발령
기사입력: 2016/02/19 [11:40]  최종편집: kyungintoday.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밴드
김진일
▲김남숙 신임 수지구청장
용인시에 최초의 여성 구청장이 탄생했다. 용인시에 구청이 생긴 지난 2005년 10월 이후 10년만에 처음이다.
 
용인시는 19일 김남숙 평생교육원장을 제11대 수지구청장으로 임명하는 인사발령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용인시는 지난 2005년 10월 수지‧기흥‧처인구 등 3개구로 분구된 이후 총 32명의 구청장이 지나갔으나 지금까지 여성은 한 명도 없었다.
 
여성 구청장 탄생은 정찬민 시장의 시정 철학을 반영한 것이다. 시 관계자는 “정 시장은 취임 이후 줄곧 시정 주요 과제로 ‘여성특별시’라는 브랜드를 내세워 여성의 사회참여와 시민화합을 위해 특화된 여성친화사업을 추진해 왔다”며 “이번 인사도 여성공무원이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공직분위기를 조성하고, 여성공무원 발탁을 통한 균형인사에 초점을 맞춰 단행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정 시장의 시정철학으로 최근에는 사무관 승진에 3명의 여성이 발탁되기도 했다.
 
지난 1976년 공직에 첫 발을 내디딘 신임 김 구청장은 지난 2009년 용인시 최초로 여성 서기관으로 승진한 바 있으며, 도시사업소장, 재정경제국장, 상하수도사업소장 등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다.

김 구청장은 “구민과 함께 호흡하고 눈높이를 맞추는 소통과 공감의 행정으로 사람들의 용인, 사람들의 수지구를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