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초1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따뜻한 신학기 준비한다

희망 학교에 정원외 기간제 교사 975명 배치, 늘봄 프로그램 집중 지원

김진일 | 기사입력 2024/02/06 [16:37]

경기도교육청, ‘초1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따뜻한 신학기 준비한다

희망 학교에 정원외 기간제 교사 975명 배치, 늘봄 프로그램 집중 지원

김진일 | 입력 : 2024/02/06 [16:37]

▲ 경기도교육청 신청사 전경    

 

[경인투데이]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임태희)은 교육부의 늘봄학교 2학기 전면 시행 방침에 앞서 1학기부터 늘봄 프로그램 운영 희망교 신청을 받아 정원외 기간제 교사 975명을 배치하고 늘봄 집중 지원교(975)’로 운영한다.

 

늘봄 집중 지원교는 희망하는 초등학교 1학년 학생들에게 매일 2시간 무료 프로그램과 선택형 방과후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학교생활의 적응과 성장발달을 돕는다.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행정업무는 늘봄 전담 인력으로 배치된 정원외 기간제 교사가 담당한다.

 

미신청 학교는 학교의 여건과 수요에 맞게 늘봄 프로그램을 선택 운영할 수 있으며, 이런 경우 단기행정인력 등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초등학교 1학년은 기존과 달리 초등돌봄교실에 입급이 되지 않아도 학교 무료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도교육청은 실수요를 바탕으로 학교에서 아침 돌봄을 희망할 경우 교육청늘봄거점센터를 통해 간식 및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며, 저녁 8시까지 운영되는 저녁돌봄은 지역 거점 센터를 중심으로 지원시스템을 마련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수준 높고 다채로운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지역사회 기관, 단체, 전문가 등 지역자원을 적극 활용하고, 지역협력을 기반으로 늘봄학교 거점 프로그램을 활성화하여 과대과밀학교 및 소규모 학교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있다.

 

도교육청 김인숙 지역교육협력과장은 경기도는 지역마다 특성과 교육 여건이 다르고 학교마다 늘봄학교에 대한 교육공동체의 인식도 차이가 많다면서 다양한 관점에서 현장 의견을 적극 수렴해 학생은 행복하고, 학부모는 안심하고 학교 부담은 줄이는 경기형 늘봄학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