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도민은 즐겁게 월드컵 응원, 안전대책은 도가 책임”

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4일(우루과이전), 28일(가나전), 3일(포르투갈전) 시민응원전 열어

김진일 | 기사입력 2022/11/23 [19:41]

경기도, “도민은 즐겁게 월드컵 응원, 안전대책은 도가 책임”

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24일(우루과이전), 28일(가나전), 3일(포르투갈전) 시민응원전 열어

김진일 | 입력 : 2022/11/23 [19:41]

 


[경인투데이] 경기도가 2022 카타르 월드컵 H조 한국 대표팀 경기가 열리는 24일, 28일, 12월 3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주 경기장을 개방하는 시민응원전을 연다. 도는 도민들이 안전에 대한 염려를 내려놓고 즐겁게 응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안전관리 요원 배치, 시민 동선 관리와 귀가 안내 등 꼼꼼한 안전대책 마련에 나섰다.

 

시민응원전은 24일 오후 10시 열리는 우루과이와의 조별리그 1차전을 축구대표팀 응원단 ‘붉은악마’ 경기지부와 함께 응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8일 오후 10시 가나전, 12월 3일 0시 포르투갈전도 마찬가지다.

 

도는 주 경기장 남측 스탠드 앞쪽에 경기를 볼 수 있는 전국 최대 규모의 초대형 스크린(1,000인치 규모)이 설치된 공연무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들은 남측 스탠드를 제외한 북·서·동측 스탠드 좌석(1층), 공연무대 앞쪽 잔디운동장에서 경기를 관람할 수 있다. 최대 수용인원은 1만 5천 명이다.

 

그 이상 인원이 오면 경기장 2층 좌석을 개방할 계획이다. 경기장을 찾은 시민들은 대형스크린을 보며 붉은 악마, 친구, 가족, 이웃 등과 함께 잔디밭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잔디운동장을 제외한 수원 주 경기장의 수용인원은 4만 4천 명으로 도는 이날 최대 5만여 명까지 수용하는 것을 전제로 안전대책을 마련했다.

 

시민응원전에 참여하고 싶다면 별도 신청절차 없이 경기시간 3시간 전부터(우루과이·가나전은 오후 7시, 포르투갈전은 오후 9시) 주 경기장 내부로 입장하면 된다. 다만 질서 유지를 위해 출입구는 북측, 동측, 남측을 순차대로 별도 개방한다. 입장 시 주류, 화약류 등 안전에 위해되는 물품은 반입할 수 없다.

 

경기 전까지 공연무대 전광판에서는 안전 및 비상대피 영상을 송출한다. 경기 종료 후 원활한 퇴장을 위해 출입구 5개(북측 2, 동측 1, 서측 2)를 전면 개방한다. 도는 경기장 외부 경찰인력 등 안전관리 요원을 경기 종료 후에도 운영하며 시민들의 안전 귀가를 돕는다.

 

경기도는 도민들의 즐겁고 안전한 경기 응원을 위해 지난 22일 수원시, 경기도수원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경찰, 소방, 붉은악마 경기지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월드컵 시민응원전 안전대책 회의’를 열고 관계기관 비상지원 체계를 구축하는 등 세부사항을 논의했다.

 

이에 따라 우선 23일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과 수원시가 소방, 좌석 등 현장 시설을 중심으로 안전 사항을 점검했다. 특히 무료입장에 따른 다수 인원 관리 필요성과 야간시간 관람을 고려해 방송 장비와 조명을 전반적으로 살폈다.

 

행사 당일에는 경찰과 소방의 협조를 얻어 응급의료진(구급차·소방차)뿐만 아니라 경찰·경호 등 안전관리 요원 250여 명을 경기장에 배치해 동선을 안내하거나 질서를 유지할 계획이다. 이를 총괄할 종합상황실도 운영한다.

 

도는 2천여 대 규모의 경기장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고, 주차 안내 요원을 배치해 주변 상황을 통제한다. 도는 경기장 주변이 혼잡할 수 있고, 주차장 규모가 한정적인 만큼 가급적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이 밖에도 경기도는 이번 행사를 국내 최초 RE100(사용하는 전력을 100% 재생에너지로 충당) 응원전으로 선포하고 3차례 응원전에 사용되는 전력을 모두 태양광 등으로 생산한 전력으로 충당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카타르월드컵은 세계인의 축제지만 에어컨 사용 등으로 탄소배출 과다 논란이 있다며, 경기도의 시민응원전은 기후위기 대응 차원에서 100% 재생에너지 전기를 사용하는 RE100을 실천 행사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응원 행사에 사용하는 전력을 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 방식(REC방식)으로 구매할 예정이다. 행사 당일 사용 전력만큼 에너지공단에서 태양광 발전 전력을 구매한 뒤 인증을 받는 방식이다.

 

한편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지난 21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스포츠를 사랑하고 젊음의 열기를 분출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며 중요한 권리다. 그 열정을 안전하게 받아주고 격려하는 것도 경기도가 할 일”이라며 시민응원전 개최 취지를 설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2일 붉은악마가 각 광역지부가 지자체에 신청한 단체응원을 광역지자체 가운데는 처음으로 승인하고 즉시 안전 응원대책 마련에 나섰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