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지역복지 애쓰는 ‘착한 곳’임을 인증합니다

용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지역단체나 업체 47곳 선정해 협력기관 인증 현판 전달

김진일 | 기사입력 2022/10/27 [07:38]

용인특례시 지역복지 애쓰는 ‘착한 곳’임을 인증합니다

용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지역단체나 업체 47곳 선정해 협력기관 인증 현판 전달

김진일 | 입력 : 2022/10/27 [07:38]

 

▲ 역북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이 크린토피아 우미린점에 협력기관 인증 현판을 전달하고 있다.


[경인투데이]용인특례시는 용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역사회 복지 증진을 위해 애쓰는 지역단체나 업체 47곳을 선정해 협력기관 인증 현판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용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38개 읍‧면‧동의 추천을 받아 지역 어려운 이웃을 위해 꾸준히 봉사해 온 단체나 기관에 협력기관 인증 현판을 전달해오고 있다.

인증 현판을 전달하는 기준은 1년 이상 5만원 이상 정기 후원, 100만원 이상 고액 후원,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협약을 체결한 후 다양한 지원을 하는 단체, 자영업자, 중소기업, 프랜차이즈, 학원, 병원 등이다.

올해는 3개구 17개 읍‧면‧동 47개 단체‧업체가 선정됐다.

처인구 역북동 소재 법무법인 동천은 지난 2016년부터 매월 지역주민을 위한 무료법률 상담을 진행하고 있고, 크린토피아 우미린점은 지난 2019년부터 매월 저소득 가구를 위한 세탁 쿠폰을 지원하고 있다.

기흥구 마북동 소재 BS F&C는 지난 2016년부터 매월 1회 저소득 가정을 위해 ‘사랑의 도시락’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수지구 상현1동 소재 밥만퍼샵은 지난 2018년부터 매월 취약계층 10가구에 26만원 상당의 반찬을 지원하고 있다.

김진희 용인시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민간위원장은 “경기가 좋지 않은데도 꾸준히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나눔을 실천해 주신 관내 업체와 단체에 너무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이웃들과 함께 마음을 나누려는 뜻 있는 곳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