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티셔츠 기억나세요? 용인특례시 이번엔 ‘걷기좋은 도시’

‘탄소중립 실천 앞장’ 민관협치 포럼, 보행환경 진단하고 개선방안 논의

김진일 | 기사입력 2022/10/27 [17:15]

페트병티셔츠 기억나세요? 용인특례시 이번엔 ‘걷기좋은 도시’

‘탄소중립 실천 앞장’ 민관협치 포럼, 보행환경 진단하고 개선방안 논의

김진일 | 입력 : 2022/10/27 [17:15]

 

▲ 27일 용인시청 컨벤션홀에서 ‘2022 용인 민관협치 포럼‘이 열리고 있다.


[경인투데이] 버려진 페트병을 활용한 티셔츠 만들기로 탄소중립 실천에 새로운 가이드를 제시한 용인특례시가 이번에는 시민 누구나 안전하고 편한 길 만들기에 나섰다.

시는 27일 ‘누구나 편하고 안전한 용인의 길, 함께 걷다’를 주제로 ‘2022 용인 민관협치 포럼‘을 열었다.

용인 민관협치 포럼은 시정 현안 해결 방법과 시의 발전 방안 등을 전문가 및 시민과 함께 모색하기 위해 지난 2020년부터 열고 있다.

포럼 첫해는 강의 형식으로 진행, 도시 재생 전문가와 시민 등이 참여해 도시 재생 사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과 추구해야 할 가치에 대해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난해 포럼에서는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쓰레기 줄이는 방법을 모색, 이 자리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4월부터 11월까지 페트병으로 티셔츠를 만드는 프로젝트와 세제 리필 행사, 우유팩 바르게 버리기 캠페인 등을 진행했다.

올해 포럼에서는 용인시의 보행환경 현황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승현 도시미래시도 대표이사를 좌장으로, 김은희 (사)걷고싶은도시만들기시민연대 정책연구센터장과 임영조 용인시민신문 기자가 발제자로 참여해 발제와 토론을 진행했다.

김은희 센터장은 ‘참여를 통한 보행, 시민과 함께 걷고 싶은 도시 만들기’를 주제로 보행환경 정책의 흐름과 타 지자체 및 해외의 보행환경 개선사례 등을 소개했다.

임영조 기자는 용인시의 교통약자 보행권과 아이들의 등굣길 모습 등을 통해 시의 보행환경을 진단하고, 개선방안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발제자와 참여자들이 ‘민관협치를 통한 보행환경 개선방안’에 대해서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시는 이날 포럼에서 나온 의견을 토대로 안전한 보행환경 조성을 위한 정책을 만들고 추진할 계획이다.

포럼에 참석한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은 “민선 8기 시정비전이 ‘함께 만드는 미래 용인 르네상스’다. 반도체를 포함해 문화예술, 교육, 교통, 복지 등 전 분야에 걸쳐 용인을 업드레이드하겠다는 목표가 담겨 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기본부터 잘 다져야 한다. 보행의 안전, 보행의 편의성 증진도 그 기본 중 하나다. 시민 모두가 걱정 없이 걷고, 자라나는 아이들이 안전하게 다닐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달라”고 말했다.

이어 “하루아침에 완전히 탈바꿈할 순 없지만, 시민들의 의견을 수용해 조금씩 바꿔나가겠다”며 “작은 한 걸음 한 걸음으로 용인 르네상스를 이루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포럼에는 이상일 시장을 비롯해 김운봉 용인특례시의회 부의장, 이교우·김병민·안치용·김태우 시의원, 용인시민관협치위원회 위원 및 전문가와 시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