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호매실에서 강남·사당역 오가는 광역·전세버스 운행 대폭 늘어난다

광역버스 11대 추가 도입, 강남·사당역 출퇴근 전세버스 10회 증회 운행

김진일 | 기사입력 2022/10/26 [15:42]

수원시 호매실에서 강남·사당역 오가는 광역·전세버스 운행 대폭 늘어난다

광역버스 11대 추가 도입, 강남·사당역 출퇴근 전세버스 10회 증회 운행

김진일 | 입력 : 2022/10/26 [15:42]

 

▲ 이재준 수원시장(오른쪽 2번째) 등이 광역교통특별대책 공동합의문 체결 후 함께하고 있다.


[경인투데이] 수원시 호매실지구에서 서울 강남역(M5443·3000)·사당역(7800·7780)을 오가는 광역·전세버스 운행 횟수가 대폭 늘어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위원장 이성해)는 26일 호매실지구와 화성 동탄2지구에 대한 ‘광역교통 특별대책’을 발표했다.

신분당선 연장선(광교∼호매실) 착공(2024년)을 앞둔 호매실지역에는 신분당선 개통 전까지 주민들이 서울 강남·사당역과 인근 철도역으로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수단을 확대한다.

호매실지구에서 강남·사당역을 오가는 광역버스 11대를 추가로 도입하고, 강남·사당역 출퇴근 전세버스는 10회 증편 운행한다. 또 2층 전기버스를 5대 도입하는 등 광역버스 공급물량을 대폭 늘린다.

또 광교중앙역과 수원역으로 가는 시내·마을버스를 증차해 인근 철도역과 연계를 강화한다. 광교중앙역 방면 시내버스 1개 노선을 증차하고, 수원역 방면 마을버스 1개 노선 운행을 정상화(3대)한다.

아울러 호매실지구와 인접한 수원 당수 1·2 공공주택지구가 조정될 때 주요 광역버스, 시내버스 노선 경유 등으로 혼잡해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당수 1·2 공공주택지구 광역교통 대책에 ‘입주 초기 대중교통(광역·시내·마을버스 등) 운영’을 포함해 호매실지구 광역교통에 영향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호매실지구 내 주요 광역버스 정류장 14개소에는 온열의자, 버스도착정보안내기(BIT) 등이 구비된 쉘터(개방형) 설치할 계획이다.

이재준 수원특례시장은 26일 서울 중구 국토발전전시관에서 열린 ‘광역교통 특별대책 관계기관 기관장 회의’에 참석해 이성해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장, 신경철 LH 국토도시개발본부장, 정명근 화성시장 등과 함께 ‘특별대책 이행 합의문’을 작성했다.

이재준 수원시장은 “특별대책이 잘 시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며 “호매실지역이 좋은 선례가 돼 특별대책지구가 광역교통수단 이용이 불편한 다른 지역으로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백혜련(수원시을) 의원은 “이번 특별대책 발표로 광역교통을 이용하는 호매실지역 주민들의 불편이 다소 해소돼 다행”이라며 “앞으로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등 관계기관과 소통하며 대책 실행에 차질이 없도록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