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큰 평화’ 위한 25개의 시선 'DMZ 아트프로젝트_평화공존지대'

국내·외 작가 16팀 작품 전시, DMZ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한 각기 다른 시선 연출

김진일 | 기사입력 2022/10/08 [14:47]

‘더 큰 평화’ 위한 25개의 시선 'DMZ 아트프로젝트_평화공존지대'

국내·외 작가 16팀 작품 전시, DMZ의 과거·현재·미래에 대한 각기 다른 시선 연출

김진일 | 입력 : 2022/10/08 [14:47]

 


[경인투데이] 경기도는 ‘더 큰 평화’ 실현을 위한 예술 전시행사인 〈DMZ 아트프로젝트_평화공존지대〉가 오는 10월 30일까지 파주시 임진각 평화누리 일원과 임진각 건물 특별전시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한반도 비무장지대(DMZ)의 생태·평화·역사·예술적 가치 확산을 위해 지난달 개막한 ‘2022 렛츠 디엠지(Let’s DMZ)’의 일환으로,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문화재단이 주관한다.

 

국내외 16팀 총 25명의 작가가 남과 북의 대치 흔적, 사람의 손을 거치지 않은 DMZ의 자연, 남과 북의 대치를 인정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모습 등 DMZ를 배경으로 한 다양한 작품을 예술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전시는 DMZ 과거(임진각 건물), DMZ 현재(평화누리), DMZ 미래(평화누리, 아트스테이지) 총 3개 공간을 설정해 진행된다.

 

공간별로 ‘과거로부터 찾아본 평화 DMZ’에서 ‘현재 우리의 평화와 DMZ의 의미’, ‘미래 평화를 상징하는 DMZ’ 등을 주제로 예술가들이 바라본 각기 다른 시선의 DMZ를 그려낸다.

 

먼저 1972년 처음 세워진 임진각 건물에서 열리는 ‘DMZ 과거’는 과거로부터 지금까지 DMZ의 흔적을 미디어아트와 사진, 설치작품으로 보여준다.

 

평화누리 일원에서 진행될 ‘DMZ 현재’는 지금 세대가 생각하는 DMZ 의미를 직접 체험하며 느껴보는 245m 규모 대형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관람객의 참여로 완성될 이 작품은 DMZ의 현재성을 보여줄 것이다.

 

또한 ‘DMZ 미래’는 건축, 디자인, 그래피티 아트, 키네틱아트 등 전통적인 미술 장르에서 벗어나 새로운 소재와 대안으로 떠오른 장르인 공공예술작품으로 구성됐다. DMZ라는 공간이 미래세대에 주는 의미를 새로운 예술 장르로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목표다.

 

특히 포에틱 키네틱 스튜디오(studio Poetic Kinetics) 소속 작가 패트릭 션(Patrick Shearn)의 관객 참여형 작품 <Visions in Motion>(2019)도 이번 전시행사의 놓칠 수 없는 백미다.

 

지난 2019년 베를린장벽 붕괴 30주년을 기념하며 독일에 설치됐던 이 작품은 평화의 메시지를 적는 관람객의 참여로 비로소 완성된다. 전시 기간 내 누구나 자율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경기도 신준영 평화협력국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평화를 향한 70여 년의 고민, 평화를 향한 변하지 않은 마음, 평화를 이루는 방법의 변화상에 대해 보여줄 예정”이라며 “‘공존’의 상징인 DMZ를 ‘더 큰 평화’로 새롭게 정의하는 전시로 기억되고자 한다.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이번 전시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렛츠 디엠지 홈페이지(letsdmz.or.kr)를 참고하면 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