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당 대변인단,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사과하라"

김진일 | 기사입력 2022/10/06 [17:35]

경기도의회 민주당 대변인단,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은 사과하라"

김진일 | 입력 : 2022/10/06 [17:35]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변인단 의원들이 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업무보고를 거부한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의 공개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경인투데이]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남종섭, 용인3) 대변인단은 6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임태희 경기도교육감의 공개사과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경기도의회 예결위원들이 경기도교육청 제1회 추경 예산안 업무보고를 요청했으나 경기도교육청이 이를 거부하는 사태가 벌어져 해당 문제를 지적하고 임태희 교육감의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기 위해 진행됐다.

 

앞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위원들은 지난 5() 국민의힘 위원들의 심사거부로 발생한 예결위 파행에 따른 심사 공백을 메우기 위해 경기도교육청의 추경 예산안에 대한 업무보고를 요구한 바 있다.

 

황대호 수석대변인은 경기도교육청의 업무보고 거부는 도민의 알 권리와 의회 본연의 권한과 역할을 묵살한 행위로 규정한다면서 이번 사태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장윤정 대변인은 이번 업부보고 요청은 발령받은 지 얼마 되지 않은 도 교육청 기조실장의 업무파악을 돕고 원활한 심사를 위해 교육청을 배려한 것이기도 했다면서 국민의힘 소속 예결위원장이 한쪽 당에만 보고하지 말라고 했다고 보고를 하지 않는 도 교육청의 처사에 대해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정동혁 대변인도 경기도교육청에서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은 무려 562억 원에 이른다교육청의 입장에서 굳이 의원들의 요청이 없더라도 예산의 통과를 위해서는 사업의 효과나 필요성을 의원들에게 적극적으로 설명하는 과정 필수인데 이를 거부하는 이유에 대해 납득하기 어렵다고 사태의 심각성을 꼬집었다.

 

이채명 대변인은 이번 예결위 파행을 계기로 562억 원에 이르는 교육청 추경예산을 졸속으로 처리하기 위해 일부 국민의힘 위원과 교육청이 협작하여 밀실정치, 꼼수정치를 펼친 것은 아닌가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하게 만들고 있다면서 도 교육청의 행태를 강하게 비판했다.

 

전석훈 대변인도 가세하여 도 교육청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전석훈 대변인은 의회의 당연한 권리가 일부 국민의힘 의원과 교육청에 의해 유린된 것이라고 지적하면서 도 교육청의 즉각적인 업무보고와 임태희 교육감의 공개사과를 촉구했다.

 

또한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면서 국민의힘도 일부 의원들의 폭주에 휘둘리지 말고 즉시 예결위 회의장에 돌아와야 한다고 일침을 가하기도 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