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올해부터 동 주민자치회 전면 시행

김진일 | 기사입력 2022/01/05 [14:27]

오산시, 올해부터 동 주민자치회 전면 시행

김진일 | 입력 : 2022/01/05 [14:27]

 

 


[경인투데이]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4일 오산시청 대회의실에서 2022년도부터 활동할 관내 4개동 주민자치회 위원 위촉식을 개최했다.

 

이 날 위촉식에는 곽상욱 오산시장을 비롯해 이번에 새로 위촉된 4개동(대원동, 남촌동, 신장동, 세마동) 주민자치위원 90여 명이 참석했다.

 

그동안 오산시는 6개 행정동 중, 세마동은 2013년 안전행정부가 선정한 주민자치회 시범사업으로 선정되어 현재까지 제5기 주민자치회가 구성됐으며, 중앙동과 초평동은 2021년 초에 주민자치회로 전환되어 시범운영하고 있다.

 

이에, 나머지 3개동인 대원동, 남촌동, 신장동까지 모두 주민자치회로 전환됨에 따라 오산시는 올해부터 주민자치회를 전면 실시해 주민참여 활성화를 도모하고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토대를 마련하게 됐다.

 

곽상욱 시장은 축사를 통해 유네스코 학습도시상을 받는 등 세계가 인정한 오산형 평생학습 모델을 통해 시민들이 지역사회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역량과 시스템을 갖췄다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주민 모두와 함께 고민하고 추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민자치회 시범실시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자치분권과 주민참여의 실질화에 따라 시행되는 사업으로서, 풀뿌리 자치 활성화 및 민주적 참여의식 고양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기존의 주민자치위원회의 권한과 기능 강화를 위해 다양한 계층의 주민들로 구성된 자치기구인 주민자치회로 전환하고 다양한 지역현안 등을 포함하는 자치계획’을 수립해 민주적 의사결정 과정을 통해 공공성을 확립하기 위한 주민총회를 거치는 등 주민이 자기결정권을 갖고 주민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을 스스로 결정하고 집행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