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정애 환경부장관, 오산시 투명페트병 재활용현장 방문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2/20 [13:22]

한정애 환경부장관, 오산시 투명페트병 재활용현장 방문

김진일 | 입력 : 2021/02/20 [13:22]

 

 


[경인투데이] 오산시 환경사업소(소장 이명순)는 지난 18일 한정애 환경부장관이 투명페트병 분리배출부터 선별-재활용까지 전 과정을 점검하기 위해 금암마을 7단지와 선별, 재활용업체 알엠 오산공장을방문했다고 밝혔다.

 

한정애 장관은 오산시 관계자와 함께 설 연휴 생활폐기물 적시 처리체계를 확인하고, 오산시의 적극 행정을 통해 재활용품 분리배출이 잘 되고 있다며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먼저 금암마을 7단지에서 주민들의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 현황을 확인하고오산시가 운영하는 투명페트병 별도 수거 체계를 점검한 다음갈곶동에 위치한 알엠 오산공장을 방문해 투명페트병 선별을 위한 별도 하적, 선별시설 등을 시찰하고, 마지막으로 알엠 화성공장을 방문해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생산과정을 둘러보았다.

 

한정애 장관은 투명페트병 별도 분리배출의 현장 정착과 함께 업계와 협력해선별·재활용 시설 개선을 확대해 보다 품질이 높은 재생원료가 생산될 수 있는기반시설의 토대를 구축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오산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투명페트병의 내용물을 비우고 라벨을 제거한 후뚜껑을 닫아 분리 배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분리배출 현장에서 배출·선별지원 및 홍보를 전담하는 자원관리도우미를 환경부와 협조해 배치하겠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