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미세먼지 쉼터. 환기시스템 설치 등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원사업’ 추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 1,3동 일대 등 도내 집중관리구역 7곳 선정·지원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2/03 [14:30]

경기도, 미세먼지 쉼터. 환기시스템 설치 등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지원사업’ 추진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 1,3동 일대 등 도내 집중관리구역 7곳 선정·지원

김진일 | 입력 : 2021/02/03 [14:30]

 


[경인투데이] 경기도가 성남시 상대원 1,3동 일대를 비롯한 7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지역별 맞춤형 지원 사업에 들어간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미세먼지 취약계층의 건강 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기 위해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22조에 따라 시장·군수가 지정할 수 있다. 미세먼지(PM10) 연 평균농도가 50 마이크로그램(), 초미세먼지(PM2.5)15 마이크로그램()을 초과하고, 어린이집·유치원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이 밀집된 지역을 대상으로 한다.

도는 지난해 3성남시 중원구 상대원 1,3동 일대(0.845)를 시작으로 12월까지 오산시 오산동, 원동 일원(0.771) 부천시 삼정동, 오정동, 내동 일원(1.851) 이천시 창전동, 중리동 일원(0.72) 안성시 공도읍 만정리, 용두리, 승두리 일원(0.945)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 2동 일원(1.47) 수원시 영통로 인근(0.44) 7곳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으로 선정했다. 모두공업·교통 밀집지역이거나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에 인접한 주거지역이다.

도는 국비 58천여만 원, ·군비 58천여만 원 등 총 116천여만 원을 투입해 취약계층 이용시설 대상자들을 위한 미세먼지 쉼터, 미세먼지 간이측정기, 스마트 에어샤워, 창호부착형 환기시스템 등 설치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임을 알리는 바닥표시등 설치, 미세먼지 흡입매트, 식물벽 공기청정시스템 설치사업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박대근 경기도 미세먼지대책과장은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어린이, 노인 등 취약계층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다양한 미세먼지 저감·회피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향후 수요조사, 효과성 검토 후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을 지속적으로확대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