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작년 화재와 구조·구급건수 감소. 사회적거리두기 여파 분석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1/17 [13:47]

경기도, 작년 화재와 구조·구급건수 감소. 사회적거리두기 여파 분석

김진일 | 입력 : 2021/01/17 [13:47]

▲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전경

 

[경인투데이] 2020년 경기도에서 발생한 화재와 구조구급 출동건수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2019년보다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경기도 소방재난본부가 분석한 2020년 소방활동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화재건수는 8,920건으로 20199,421건보다 5.3% 감소했다.

다만, 38명의 사망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화재 등으로 인해 인명피해는 2020598(사망 113부상 485)으로 2019576(사망 47부상 529)보다 3.8% 증가했다.

2020년 화재는 공동주택이 1,256(14%)으로 가장 많았고, 차량 1,151(12.9%), 공장 896(10%), 단독주택 877(9.8%) 등의 순으로 발생했다.

구조건수 역시 감소세를 보여 지난해 구조건수는 153,231건으로 2019175,749건 대비 12.8% 줄어들었다.

사고유형별로 보면 생활안전(102,53588,688)과 교통(18,60916,103), 승강기(6,8615,909) 등은 2019년보다 구조건수가 감소했으나 산악(1,7182,381), 수난(7941,430), 붕괴(229274) 등은 2019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구급 이송인원도 감소했다. 지난해 구급 이송인원은 371,474명으로 2019432,158명보다 14% 감소했다. 환자 유형별로 보면 질병(233,483)이 가장 많았고, 사고부상(9191), 교통사고(41,232), 기타(6,568) 등의 순이다. 코로나19와 관련해 확진자 이송은 5,675, 유증상자 95,076, 검체이송 11건 등이었다.

이상규 경기도 소방재난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모든 소방활동 분야에서 출동건수가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분석돼 경기도민의 자발적 방역수칙 준수가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현장출동 증감 사유 등을 면밀히 분석해 도민이 체감하는 안전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