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년간 코로나19 확진·사망자 통계 발표. 1만4,735명 확진. 273명 사망

총 1만4,735명 확진. 인구 10만명 당 111.2명. 273명 사망, 92.7%가 65세 이상

김진일 | 기사입력 2021/01/05 [15:51]

경기도, 1년간 코로나19 확진·사망자 통계 발표. 1만4,735명 확진. 273명 사망

총 1만4,735명 확진. 인구 10만명 당 111.2명. 273명 사망, 92.7%가 65세 이상

김진일 | 입력 : 2021/01/05 [15:51]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이 5일 오후 경기도청 구관2층 브리핑룸에서 온라인 브리핑 방식으로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경인투데이] 경기도에서는 지난 1년간 14,735명이 코로나19 진단을 받았으며 273명의 확진자가 투병 중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보면 확진자수는 80대에서 가장 많았으며, 사망자의 92.7%65세 이상 고령층이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5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2020년도 경기도 코로나19 확진 및 사망 통계를 발표하고 과거의 오류를 반복하지 않고 새로운 자세로 코로나19 대응에 전력해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에서는 지난 1년간 총 14,735명이 코로나19 진단을 받았다.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경기도의 경우 111.2명이다. 백분율로 0.11%이며, 천 명 당 한 명을 살짝 넘는 수치다.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가 가장 높은 연령대는 80세 이상으로 10만 명당 223.8명이다. 그 다음은 60170.5, 70150.9, 50119.4명 순이었다.

지난 1년간 경기도에서는 총 273명의 확진자가 투병 중 사망했다. 사망자의 연령 중위수(중앙값)82세다. 사망자 중 92.7%65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발생했다.

코로나19 환자가 폭증했던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경기도에서는 7,362명이 확진됐다. 1월부터 11월까지 열한 달 동안 확진된 7,373명과 거의 유사하다.

12월 한 달 동안 사망자는 157명이다. 12월 확진 숫자를 분모로 12월 사망자를 분자로 해 단순 계산한 사망률은 2.13%. 이전 열한 달의 사망률은 1.57%로서 약 1.36배 높아졌다.

12월 사망한 157례 중 요양병원, 요양원, 주간보호센터 등 취약시설 관련된 감염 사례는 총 99건이다. 63.0%의 사망이 취약시설의 집단감염과 연관돼 발생했다. 전담병원으로 후송되지 못하고 동일집단 격리 조치를 받은 기관 내에서 사망한 사례도 38건으로 조사됐다. 12월 전체 사망자의 약 24.2%.

진단일로부터 사망일까지의 생존 기간도 12월 들어 확연히 짧아졌다. 1월부터 11월까지는 확진 후 사망까지 평균 투병 기간이 18.9일이었다. 하지만 12월에는 13.5일로 약 6.4일 감소해 적절한 중환자 치료 기회가 부족했음을 시사했다.

5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30명 증가한 총 15,663명으로, 도내 28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915병상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82.4%754병상이다. 이 중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87개로 68개를 사용 중이며 현재 가동률은 78.1%.

경기도 제3호부터 제10호 등 7개 일반 생활치료센터에는 418시 기준 1,535명이 입소해 55.1%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1,251명이다. 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에는 57명이 입소해 잔여 수용가능 인원 10명이며 가동률은 85.1%.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