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4차 산업혁명 이끌 핵심인프라 속속 구축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 스마트 HVAC실증센터 유치 확정

김진일 | 기사입력 2020/07/01 [16:50]

화성시, 4차 산업혁명 이끌 핵심인프라 속속 구축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 스마트 HVAC실증센터 유치 확정

김진일 | 입력 : 2020/07/01 [16:50]

▲ 화성시청 전경    

 

[경인투데이] 화성시가 4차 산업혁명과 자율주행기술의 메카로의 입지를 굳히고 있다.

 

시는 1일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에 선정돼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소속의 2개 센터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해 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IT 융합 안전성 기술센터가 화성시에 개소한지 반 년 만에 핵심 인프라를 추가로 확보하면서 명실상부 4차 산업 선도도시로 발돋움한 것이다.

 

특히 이번 성과는 경기도와 지역 국회의원,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홍익대학교 등 유관기관과의 지속적인 협력으로 일궈내 의미가 깊다.

 

권칠승 국회의원은 산학연은 물론 우리 기업의 글로벌 제품 경쟁력 강화 기반을 갖추게 돼 매우 기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4차 산업혁명 도시로서의 화성시의 입지를 굳힌 셈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사업은 오는 2023년까지 총 532억원이 투입되며, 화성시 기안동에 위치한 홍익대학교 4차 산업혁명캠퍼스에 자율주행 OEM 실증 클러스터스마트 HVAC 실증지원센터를 구축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에서는 자율주행 및 관련 부품을, 스마트 HVAC실증센터에서는 loTAI 연계 스마트 HVAC 제품의 기능안전성 및 성능, 신뢰성 등을 지원하게 된다.

 

시는 관내 등록업체 수가 경기도에서 최다를 차지하며, 완성차 기업과 자동차 부품기업 및 IT 기업들이 밀집해있어, 이번 센터 유치로 기업들의 원활한 시험인증 획득과 국제 수준의 제품 개발에 힘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번 센터 유치를 통해 중소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대기업은 안심하고 부품을 조달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가 조성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수도권 내 인증센터의 부재로 인한 기업들의 시간과 비용을 줄이고 변화하는 첨단 기술환경에 대응력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첨단기업도시 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정책 개발과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