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제2용인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설명회 개최

김진일 | 기사입력 2020/06/30 [09:32]

용인시, 제2용인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설명회 개최

김진일 | 입력 : 2020/06/30 [09:32]

 

▲ 용인시가 제2용인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설명회를 진행하는 모습


[경인투데이] 용인시는 29일 처인구 남사면 한화리조트에서 제2용인테크노밸리 일반산업단지(구 덕성2산업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하고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설명회에는 덕성리 일대 토지소유자와 마을 주민 등 60여명이 참여했다.

 

설명회는 사업시행자인 제이용인테크노밸리가 산업단지계획과 환경영향평가서(초안), 교통영향평가, 재해영향평가 등을 설명하고 질의답변을 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제이용인테크노밸리는 용인도시공사(지분 20%)한화도시개발, 한화건설, 한국산업은행 등이 공동으로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시는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일원에 추진하는 295133규모 제2용인테크노밸리를 오는 2024년 준공할 계획이다.

 

또 이곳 산단을 단독 추진하려던 아모레퍼시픽이 사업을 포기함에 따라 50%를 반도체 관련 업종으로 유치하는 등 첨단 소재나 장비 제조업체를 우선 입주토록 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해 8월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책으로 덕성2산단의 용지를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소재나 장비제조업체에 우선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시는 이번 설명회에 이어 715일까지 시청 산단입지과와 이동읍사무소에서 산업단지계획 등에 대한 서류를 공람할 계획이다. 이 계획과 관련해 의견이 있는 시민은 서면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시는 접수된 의견을 사업시행자에게 통보해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2용인테크노밸리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토지소유자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